2019년 8월 20일 화요일

김동욱 0 299 2019.08.20 22:00

아주 유용한 선물을 받았다. 아주 예쁘고, 정성스럽게 포장한 선물이었다. 감사하다.

 

뉴저지에도 "탕 마루" 식당이 있는 것을 오늘에서야 알았다. 가서 보니, 여러 차례 다른 이름의 식당들이 있던 곳이었다. 장동신 목사님과 둘이서 저녁 식사를 했다. 둘 다 감자탕으로... 지난 주일에, 장 목사님께서 담임하고 계시는 오늘의목양교회에서 "한 생명 초청 잔치"가 있었다. 내가 급하게 뉴욕으로 가야 해서, 취재를 마치고 인사도 나누지 못했었다. 그 인사(?)를 오늘 저녁에 나누었다.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하다보니 제법 많은 시간이 흘렀다.

 

가능하면 자정 전에 자리에 누우려고 하는데, 될런지 모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181
1279 2020년 2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11:32 16
1278 2020년 2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02.20 33
1277 2020년 2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2.19 47
1276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2.18 54
1275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02.17 51
1274 2020년 2월 16일 주일 김동욱 02.16 67
1273 2020년 2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02.15 68
1272 2020년 2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02.14 55
1271 2020년 2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2.13 73
1270 2020년 2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02.12 70
1269 2020년 2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02.11 84
1268 2020년 2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02.10 80
1267 2020년 2월 9일 주일 김동욱 02.09 74
1266 2020년 2월 8일 토요일 김동욱 02.08 85
1265 2020년 2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2.07 58
1264 2020년 2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2.06 95
1263 2020년 2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2.05 83
1262 2020년 2월 4일 화요일 김동욱 02.04 71
1261 2020년 2월 3일 월요일 김동욱 02.03 94
1260 2020년 2월 2일 주일 김동욱 02.02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