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0 318 2019.08.17 07:02

꿈을 꾸었다. 뉴저지에서 목회를 하고 있는 한 목회자가 꿈에 보였다. 많이 흐트러진 모습이었다. 부인도, 교인들도 더는 참을 수 없다는 태도였다. 그 목회자가 나를 모를 리가 없는데, 내 앞에서도 흐트러진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 보였다. 떠돌고 있는 소문들이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고 있는데... 왜 꿈으로 그를 보여주셨을까?

 

지용승 목사님, 정광희 목사님과 본가 설렁탕에서 아침 식사를 같이 했다. 지용승 목사님께서 대접해 주셨다. 커피는 정광희 목사님께서 대접해 주셨다. 서로 편안한 마음으로 제법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8시에 만났는데, 10시 반이 다 되어 헤어졌다. 두 분 목사님께 감사드린다.

 

두 분 목사님과 헤어져 Edison으로 향했다. 토요일에는 특별한 일이 없으면 사서함을 확인하러 그곳에 간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전화를 받았다. 명동 칼국수 @Fort Lee에서 점심 식사를 같이 하자셨다. 사고 구간이 있어, 내가 너무 늦게 도착했다. 도착하니 모두 식사를 마치신 후였고, 좌석이 나기를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이 많았다. 자리를 비워주는 것이 옳을 것 같았다. 건너 편에 있는 파리 바게트로 자리를 옮겼다. 각종 빵으로 점심 식사를 했다. 육귀철 장로님께서 대접해 주셨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181
1279 2020년 2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11:32 16
1278 2020년 2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02.20 33
1277 2020년 2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2.19 47
1276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2.18 54
1275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02.17 51
1274 2020년 2월 16일 주일 김동욱 02.16 67
1273 2020년 2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02.15 68
1272 2020년 2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02.14 55
1271 2020년 2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2.13 73
1270 2020년 2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02.12 70
1269 2020년 2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02.11 84
1268 2020년 2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02.10 80
1267 2020년 2월 9일 주일 김동욱 02.09 74
1266 2020년 2월 8일 토요일 김동욱 02.08 85
1265 2020년 2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2.07 58
1264 2020년 2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2.06 95
1263 2020년 2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2.05 83
1262 2020년 2월 4일 화요일 김동욱 02.04 71
1261 2020년 2월 3일 월요일 김동욱 02.03 94
1260 2020년 2월 2일 주일 김동욱 02.02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