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0 333 2019.08.10 07:01

어젯밤엔 10시도 되기 전에 자리에 들었다.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생각들을 잊으려면, 자는 것이 상책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잠이 들지 않아, 제법 오랫동안 뒤척였다. 몇 시 쯤에 잠이 들었는지 모르겠다. 만약의 경우를 생각하여, 알람을 켜놓고 자리에 들긴 하지만, 대개 알람이 울기 전에 자리에서 일어났었다. 헌데... 요즘은 아니다. 알람 소리를 듣고서야 일어난다. 가끔은, 알람을 끄고 더 자기도 한다. 취침 시간이 늦어서 그럴 때도 있고, 피곤해서 그럴 때도 있다.

 

맛있는 냉면으로 점심 식사를 대접 받았다. 커피도, 마늘빵도... 내가 마늘빵을 많이 좋아 한다. Bethlehem, PA 에 있는 이탈리안 식당의 마늘빵을 엄청 좋아 하는데 - 길재호 목사님 생각이 난다 - 오늘 먹은 마늘빵도 맛이 있었다.

 

점심 식사를 하고, 커피를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시간 가는 줄을 모르고 있었다. 북미 원주민 선교를 마치고 돌아오는 2순을 마중하려고 은혜와평강교회(담임 김학룡 목사)에 갔더니, 대부분의 단원들이 이미 귀가한 후였다. 김학룡 목사님, 원도연 목사님과만 인사를 나눌 수 있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180
1279 2020년 2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11:32 14
1278 2020년 2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02.20 31
1277 2020년 2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2.19 47
1276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2.18 54
1275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02.17 51
1274 2020년 2월 16일 주일 김동욱 02.16 67
1273 2020년 2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02.15 68
1272 2020년 2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02.14 55
1271 2020년 2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2.13 73
1270 2020년 2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02.12 70
1269 2020년 2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02.11 84
1268 2020년 2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02.10 80
1267 2020년 2월 9일 주일 김동욱 02.09 74
1266 2020년 2월 8일 토요일 김동욱 02.08 85
1265 2020년 2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2.07 58
1264 2020년 2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2.06 95
1263 2020년 2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2.05 83
1262 2020년 2월 4일 화요일 김동욱 02.04 71
1261 2020년 2월 3일 월요일 김동욱 02.03 94
1260 2020년 2월 2일 주일 김동욱 02.02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