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0일 수요일

김동욱 0 130 07.10 19:38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의 관리 사무실에 "이사를 나가겠다"고 통고를 했다. 크리스틴이 많이 섭섭해 했다.

 

응급실에 계시던 임다니엘 목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퇴원을 하게 되었다고... 요양원에 계시는 사모님을 모시고 병원으로 가서, 임 목사님을 모시고 아파트로 돌아왔다. 임 목사님 내외분께 "이사"에 관하여 말씀을 드리고, "제가 먼 곳에 있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아무 때나, 제가 필요할 때면 연락을 주시라"고 당부를 드렸다. 임 목사님 내외분께 배순자 권사님의 인사를 전해드렸다. 감사해 하셨다.

 

일을 하면서, 의자에 앉은 채 졸고 있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임 목사님이셨다. "괜찮으면, 저녁 식사를 같이 일찍 하고, 와이프(사모님)를 요양원에 데려다 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렇게 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789
1125 2019년 9월 20일 금요일 김동욱 08:02 3
1124 2019년 9월 19일 목요일 김동욱 09.19 19
1123 2019년 9월 18일 수요일 김동욱 09.18 72
1122 2019년 9월 17일 화요일 김동욱 09.17 73
1121 2019년 9월 16일 월요일 김동욱 09.16 42
1120 2019년 9월 15일 주일 김동욱 09.15 70
1119 2019년 9월 14일 토요일 김동욱 09.14 67
1118 2019년 9월 13일 금요일 김동욱 09.13 72
1117 2019년 9월 12일 목요일 김동욱 09.12 74
1116 2019년 9월 11일 수요일 김동욱 09.11 59
1115 2019년 9월 10일 화요일 김동욱 09.10 77
1114 2019년 9월 9일 월요일 김동욱 09.09 60
1113 2019년 9월 8일 주일 김동욱 09.09 59
1112 2019년 9월 7일 토요일 김동욱 09.07 65
1111 2019년 9월 6일 금요일 김동욱 09.06 89
1110 2019년 9월 5일 목요일 김동욱 09.05 64
1109 2019년 9월 4일 수요일 김동욱 09.04 66
1108 2019년 9월 3일 화요일 김동욱 09.03 73
1107 2019년 9월 2일 월요일 김동욱 09.02 96
1106 2019년 9월 1일 주일 김동욱 09.01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