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 333 06.19 00:51
누군가에게 섭섭한 마음이 들 때, 그 사람이 베풀어 주었던 고마움을 기억한다. 그 고마움의 크기 - 잴 수 있는 것인지는 모르지만 - 가 섭섭함의 크기보다 작게 생각될 수 있을지라도, 그 작은 고마움으로 큰 섭섭함을 녹일 수 있어야 한다. 아니, 녹여야 한다. 그래야 관계가 지속된다. 관계가 깨지는 것은 무게 중심이 고마움에서 섭섭함으로 옮겨졌기 때문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003
1211 2019년 12월 15일 주일 김동욱 09:30 19
1210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김동욱 12.14 42
1209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김동욱 12.13 66
1208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김동욱 12.12 70
1207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김동욱 12.11 77
1206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김동욱 12.10 53
1205 2019년 12월 9일 월요일 김동욱 12.09 73
1204 2019년 12월 8일 주일 김동욱 12.08 49
1203 2019년 12월 7일 토요일 김동욱 12.07 72
1202 2019년 12월 6일 금요일 김동욱 12.06 50
1201 2019년 12월 5일 목요일 김동욱 12.05 80
1200 2019년 12월 4일 수요일 김동욱 12.04 51
1199 2019년 12월 3일 화요일 김동욱 12.03 87
1198 2019년 12월 2일 월요일 김동욱 12.02 73
1197 2019년 12월 1일 주일 김동욱 12.01 76
1196 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11.30 63
1195 2019년 11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11.29 87
1194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11.28 78
1193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11.27 66
1192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11.26 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