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 92 06.19 00:51
누군가에게 섭섭한 마음이 들 때, 그 사람이 베풀어 주었던 고마움을 기억한다. 그 고마움의 크기 - 잴 수 있는 것인지는 모르지만 - 가 섭섭함의 크기보다 작게 생각될 수 있을지라도, 그 작은 고마움으로 큰 섭섭함을 녹일 수 있어야 한다. 아니, 녹여야 한다. 그래야 관계가 지속된다. 관계가 깨지는 것은 무게 중심이 고마움에서 섭섭함으로 옮겨졌기 때문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624
1064 2019년 7월 21일 주일 김동욱 07.21 86
1063 2019년 7월 20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07.20 68
1062 2019년 7월 19일 금요일 김동욱 07.19 52
1061 2019년 7월 18일 목요일 댓글+4 김동욱 07.18 84
1060 2019년 7월 17일 수요일 김동욱 07.17 73
1059 2019년 7월 16일 화요일 김동욱 07.17 38
1058 2019년 7월 15일 월요일 김동욱 07.15 80
1057 2019년 7월 14일 주일 김동욱 07.14 89
1056 2019년 7월 13일 토요일 김동욱 07.14 49
1055 2019년 7월 12일 금요일 김동욱 07.12 87
1054 2019년 7월 11일 목요일 김동욱 07.11 62
1053 2019년 7월 10일 수요일 김동욱 07.10 50
1052 2019년 7월 9일 화요일 김동욱 07.10 36
1051 2019년 7월 8일 월요일 김동욱 07.08 69
1050 2019년 7월 7일 주일 김동욱 07.07 49
1049 2019년 7월 6일 토요일 김동욱 07.06 71
1048 2019년 7월 5일 금요일 김동욱 07.05 58
1047 2019년 7월 4일 목요일 김동욱 07.04 60
1046 2019년 7월 3일 수요일 김동욱 07.03 70
1045 2019년 7월 2일 화요일 김동욱 07.02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