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 157 05.15 10:09

7시 쯤에 눈을 떴는데, 다시 잠이 들었다. 9시 40분 쯤에 자리에서 일어났다. 외부 일정이 없는 날이다. 몸이 자고 싶어하는 만큼, 잔 것 같다.

 

오래 전에 도현(아들)이가 했던 말이 종일 머리속에서 맴돌았다. "우리 아빠한테는 절대로 거짓말을 하면 안돼! 거짓말을 하면 죽음이야! 사실대로 말하고 '잘못했습니다. 앞으로는 그러지 않겠습니다' 라고 말씀드리면 그걸로 끝이야! 사실대로만 말씀드리면, 절대로 야단을 안치셔!" 그랬다. 아이들이 큰 잘못을 했을지라도, 사실대로 말하기만 하면 야단을 치지 않았다. 그래야 거짓말을 안하기 때문이다. 난 거짓말을 하는 사람을 아주 싫어한다. 거짓말을 하는 사람과는 상종하지 않는다.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은 자기가 누군가를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웃기는 이야기다. 세상 사람들 누구나 자기 만큼은 똑똑하다.

 

임다니엘 목사님과 저녁 식사를 같이 했다. 둘이 늘 가는 식당이 있다. 월남 국수집이다. 늘 같은 음식을 먹는다. 오늘도 그랬다. 난 그 메뉴의 이름도 모른다. 늘 임 목사님께서 주문을 하신다. 임 목사님도 그 메뉴의 이름을 정확히 알고 계시는 것은 아니다. "슈림프" 하면 종업원이 알아 듣는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624
1064 2019년 7월 21일 주일 김동욱 07.21 86
1063 2019년 7월 20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07.20 68
1062 2019년 7월 19일 금요일 김동욱 07.19 52
1061 2019년 7월 18일 목요일 댓글+4 김동욱 07.18 84
1060 2019년 7월 17일 수요일 김동욱 07.17 73
1059 2019년 7월 16일 화요일 김동욱 07.17 38
1058 2019년 7월 15일 월요일 김동욱 07.15 80
1057 2019년 7월 14일 주일 김동욱 07.14 89
1056 2019년 7월 13일 토요일 김동욱 07.14 49
1055 2019년 7월 12일 금요일 김동욱 07.12 87
1054 2019년 7월 11일 목요일 김동욱 07.11 62
1053 2019년 7월 10일 수요일 김동욱 07.10 50
1052 2019년 7월 9일 화요일 김동욱 07.10 36
1051 2019년 7월 8일 월요일 김동욱 07.08 69
1050 2019년 7월 7일 주일 김동욱 07.07 49
1049 2019년 7월 6일 토요일 김동욱 07.06 71
1048 2019년 7월 5일 금요일 김동욱 07.05 57
1047 2019년 7월 4일 목요일 김동욱 07.04 60
1046 2019년 7월 3일 수요일 김동욱 07.03 70
1045 2019년 7월 2일 화요일 김동욱 07.02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