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 662 2019.05.15 10:09

7시 쯤에 눈을 떴는데, 다시 잠이 들었다. 9시 40분 쯤에 자리에서 일어났다. 외부 일정이 없는 날이다. 몸이 자고 싶어하는 만큼, 잔 것 같다.

 

오래 전에 도현(아들)이가 했던 말이 종일 머리속에서 맴돌았다. "우리 아빠한테는 절대로 거짓말을 하면 안돼! 거짓말을 하면 죽음이야! 사실대로 말하고 '잘못했습니다. 앞으로는 그러지 않겠습니다' 라고 말씀드리면 그걸로 끝이야! 사실대로만 말씀드리면, 절대로 야단을 안치셔!" 그랬다. 아이들이 큰 잘못을 했을지라도, 사실대로 말하기만 하면 야단을 치지 않았다. 그래야 거짓말을 안하기 때문이다. 난 거짓말을 하는 사람을 아주 싫어한다. 거짓말을 하는 사람과는 상종하지 않는다.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은 자기가 누군가를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웃기는 이야기다. 세상 사람들 누구나 자기 만큼은 똑똑하다.

 

임다니엘 목사님과 저녁 식사를 같이 했다. 둘이 늘 가는 식당이 있다. 월남 국수집이다. 늘 같은 음식을 먹는다. 오늘도 그랬다. 난 그 메뉴의 이름도 모른다. 늘 임 목사님께서 주문을 하신다. 임 목사님도 그 메뉴의 이름을 정확히 알고 계시는 것은 아니다. "슈림프" 하면 종업원이 알아 듣는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582
1384 2020년 6월 5일 금요일 김동욱 09:21 27
1383 2020년 6월 4일 목요일 김동욱 06.04 38
1382 2020년 6월 3일 수요일 김동욱 06.03 48
1381 2020년 6월 2일 화요일 김동욱 06.02 55
1380 2020년 6월 1일 월요일 김동욱 06.01 48
1379 2020년 5월 31일 주일 김동욱 05.31 47
1378 2020년 5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05.30 53
1377 2020년 5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05.29 49
1376 2020년 5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05.28 49
1375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5.27 49
1374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5.26 58
1373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05.25 62
1372 2020년 5월 24일 주일 김동욱 05.24 63
1371 2020년 5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05.23 53
1370 2020년 5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05.22 69
1369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05.21 65
1368 2020년 5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05.20 56
1367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5.19 46
1366 2020년 5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5.18 86
1365 2020년 5월 17일 주일 김동욱 05.17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