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 72 05.08 09:50

지난 주일밤에 실수를 했다. 주일밤부터 월요일 새벽까지 "N 세대 사역자 네트웍 모임"이 선교사의 집에서 있었다. 며칠 전 백석 대신 미동부노회에서 장규준 목사님을 만나 "주일밤에 뵙겠습니다"고 약속을 했었다. 헌데... 지난 주일 내내 그 모임도, 그 약속도 잊고 있었다. 오전 취재에 세 군데의 일정이 겹쳤던 오후 일정 때문이었는지, 내 기억력이 예전과 같지 않아서 그랬는지는 알 수 없지만, 내 기억 속에 그 모임도 그 약속도 전혀 없었다. 월요일 아침에 욕실에서 나올 때, 그 모임이 그 약속이 생각이 났다. 장규준 목사님께 "죄송했다'는 메시지를 드리기는 했지만, 죄송한 마음이 크다.

 

내일 집을 나서기 전까지 해야 할 일들이 제법 많다. 해도 해도 일이 끝이 나지 않는다. 내가 하는 일이 그런 일이다. 후원금을 보내 주신 분들께 한 달이 넘도록 감사의 편지도 보내지 못하고 있다.

 

오후 5시 50분이다. 밀려 있던 일을 모두 마쳤다. 한 가지 일이 남아 있는데, 저녁에 하면 된다. 오랫만에 해방감에 젖어 있다.

 

저녁에 해야 할 일 - '고성' 녹화 - 을 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았다.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지금 하면 구설수에 휘말릴 수도 있을 것 같고, 그 이야기를 제껴놓고 다른 이야기를 하기는 싫고... 그래서 녹화를 하지 않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485
1007 2019년 5월 24일 토요일 김동욱 05.24 23
1006 2019년 5월 24일 금요일 김동욱 05.24 31
1005 2019년 5월 23일 목요일 김동욱 05.23 47
1004 2019년 5월 22일 수요일 김동욱 05.22 35
1003 2019년 5월 21일 화요일 김동욱 05.22 26
1002 2019년 5월 20일 월요일 김동욱 05.22 27
1001 2019년 5월 19일 주일 김동욱 05.19 106
1000 2019년 5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5.18 65
999 2019년 5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5.17 72
998 2019년 5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5.16 79
997 2019년 5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5.15 73
996 2019년 5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5.14 63
995 2019년 5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5.13 57
994 2019년 5월 12일 주일 김동욱 05.12 65
993 2019년 5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5.11 73
992 2019년 5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5.11 37
991 2019년 5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5.10 51
열람중 2019년 5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5.08 73
989 2019년 5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5.08 49
988 2019년 5월 6일 월요일 김동욱 05.08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