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4일 토요일

김동욱 0 787 2019.05.04 09:21

왼쪽 팔의 통증이 많이 줄어 들었다. 감사하다.

 

뉴저지 북부에서 오후 1시에 점심 식사 약속이, 오후 6시에 저녁 식사 약속이 있다. 중간에 비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 지가 고민(?)이다. 토요일이라 호출(?) 대상자를 물색하기가 쉽지 않다.

 

내일(주일) 오후에 중요한 일정 3건이 겹쳐 있다. 2개월 여 전에 부탁을 받은 "선교 후원의 밤" 취재 건, 귀한 목사님 댁의 결혼식, 친한 목사님께서 시무하시는 교회의 임직식... 어느 일정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것들이다. 갈 수 있는 곳은 한 곳 뿐이다. 어느 목사님께서 하셨던 말씀이 생각난다. "김 목사님 몸이 서너 개 있으면 좋겠다"고 하셨던...

 

오랫만에 공원에서 산책을 했다. 점심 식사를 한 후에 저녁 식사 약속 시간까지, 남아 있는 시간을 보내야 했다. 30분 정도 산책을 하고 있었을 때였다. 이병준 목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하켄색 아지트에서 만나 뵈었다.

 

전혀 예상치 않았던 일을, 전혀 계획하지 않았던 일을 하게 하신다. 보아야 할 것을 보게 하신다. 말하게 하신다. 화근은 없애야 한다. 불난의 소지를 남겨 두어서는 안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64 2020년 2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2.06 247
1263 2020년 2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2.05 239
1262 2020년 2월 4일 화요일 김동욱 02.04 220
1261 2020년 2월 3일 월요일 김동욱 02.03 232
1260 2020년 2월 2일 주일 김동욱 02.02 201
1259 2020년 2월 1일 토요일 김동욱 02.01 234
1258 2020년 1월 31일 금요일 김동욱 01.31 223
1257 2020년 1월 30일 목요일 김동욱 01.30 237
1256 2020년 1월 29일 수요일 김동욱 01.29 213
1255 2020년 1월 28일 화요일 김동욱 01.28 244
1254 2020년 1월 27일 월요일 김동욱 01.27 235
1253 2020년 1월 26일 주일 김동욱 01.26 229
1252 2020년 1월 25일 토요일 김동욱 01.25 205
1251 2020년 1월 24일 금요일 김동욱 01.24 224
1250 2020년 1월 23일 목요일 김동욱 01.24 431
1249 2020년 1월 22일 수요일 김동욱 01.22 264
1248 2020년 1월 21일 화요일 김동욱 01.21 218
1247 2020년 1월 20일 월요일 김동욱 01.20 278
1246 2020년 1월 19일 주일 김동욱 01.19 251
1245 2020년 1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1.18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