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5일 금요일

김동욱 0 4,053 2019.04.06 00:31

제법 여러 해 동안, 서로가 서로에게 좋은 감정을 간직하고, 무언의 응원을 하며 기도하며 지냈지만, 지역적인 제약 때문에, 시간적인 제약 때문에, 식사 한 번 같이 하지 못했던, 커피 한 잔 같이 마시지 못했던, 어쩌다 한 번씩 행사장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는 것이 전부였던 귀한 목사님과 아침 식사를 같이 했다. 연령의 차이가 존재함에도 - 내가 제법 위이다 - 마치 오랜 동안 우정을 나누어 온 친구 같았다. 지향점이 같다는 것, 말이 통한다는 것, 정이 있다는 것, 참 좋은 것이다. 조만간 다른 좋은 분과도 함께, 셋이 만나 즐거운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낮잠을 조금 잤다. 아예 침대에 누워서 잤다. 졸리면 의자에 앉은 채 잠깐 눈을 붙이곤 하는데, 오늘은 완전 취침 모드였다.

 

자정을 30분 가량 넘겼다. 어제 있었던 뉴욕 교협의 "2019년 부활절 연합 새벽 예배 제2차 준비 기도회 및 기자 간담회" 관련 기사를 작성하여 올렸다. 참석 인원을 정직하게, 정확하게 썼다. 주최측에서는 좋아하지 않겠지만, 언론은 정직해야 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다. 언론은 어느 누구의 눈치도 봐서는 안된다. 비위를 맞추기 위해 쓰는 글은 기사가 아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4 2020년 1월 21일 화요일 김동욱 2020.01.21 3389
1243 2020년 1월 20일 월요일 김동욱 2020.01.20 3476
1242 2020년 1월 19일 주일 김동욱 2020.01.19 3596
1241 2020년 1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2020.01.18 3349
1240 2020년 1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2020.01.17 3674
1239 2020년 1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2020.01.16 3532
1238 2020년 1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2020.01.15 3287
1237 2020년 1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2020.01.14 3303
1236 2020년 1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2020.01.13 3790
1235 2020년 1월 12일 주일 김동욱 2020.01.12 3641
1234 2020년 1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2020.01.11 3358
1233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2020.01.10 3576
1232 2020년 1월 9일 목요일 김동욱 2020.01.10 3248
1231 2020년 1월 8일 수요일 김동욱 2020.01.08 3608
1230 2020년 1월 7일 화요일 김동욱 2020.01.07 3207
1229 2020년 1월 6일 월요일 김동욱 2020.01.07 3375
1228 2020년 1월 5일 주일 김동욱 2020.01.05 3328
1227 2020년 1월 4일 토요일 김동욱 2020.01.04 3434
1226 2020년 1월 3일 금요일 김동욱 2020.01.04 3398
1225 2020년 1월 2일 목요일 김동욱 2020.01.02 3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