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3일 수요일

김동욱 1 87 02.13 10:56

내 생각이 하나님의 뜻에 합한 것일까? 내가 바라는 일이, 내가 하고 있는 일이 하나님의 뜻에 합한 것일까? 그런 생각들에 빠질 때가 종종 있다. 내 생각들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내가 걷고 있는 길에서 돌아서야 한다고 생각할 때도 종종 있다. 끝내는, 그런 생각을 갖게 하신 것도, 생각을 돌이키게(돌이키지 못하게) 하는 것도, 가던 길을 돌이키게(돌이키지 않게, 돌이키지 못하게) 하는 것도, 그 어떤 것도 모두 하나님의 프로그램 안에 들어 있으니,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 생각도, 기도도 - 아무 것도 없다는 생각에 이른다. 내가 기도하고 싶어서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 시간에 기도하도록, 하나님의 시간표에 입력되어 있는데, 내가 그것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나에게 조직 신학을 가르쳐 주신 변창국 목사님께서 하셨던 말씀이다. "모든 것이 다 프로그래밍 되어 있는데, 하나님은 워낙 수가 높으신 분이라 우리가 전혀 눈치를 채지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하셨었다. 적절한 설명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하나님(하나님의 일)을 우리에게 주신 이성으로, 지식으로 설명하는 것은 애시당초 불가능한 일이다. 난 예정론을 100% 믿는다.  내가 오늘 이 시간에 이 곳에 이 글을 쓰는 것도 - 글의 내용도 물론 - 이 글을 읽을 독자들도, 이 글을 읽을 독자들이 하게 될 생각조차도, 하나님께서 이미 예정해 놓으신 것이다. 때문에, 자유 의지란 존재할 수 없다고 난 굳게 믿는다.

 

임다니엘 목사님과 오랫만에 만났다. 작년에 만나고 오늘 만난 것 같다. 같은 아파트에 살면서도 - 임 목사님은 3층에, 나는 1층에 산다 - 서로 얼굴 보기가 쉽지 않다. 오랫만에 월남 국수를 먹었다. 임 목사님께서 사 주셨다.

Comments

JaeKim 02.13 19:05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314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1003
943 2019년 3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01:02 2
942 2019년 3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03.22 36
941 2019년 3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03.20 53
940 2019년 3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3.19 68
939 2019년 3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3.18 44
938 2019년 3월 17일 주일 김동욱 03.17 51
937 2019년 3월 16일 토요일 김동욱 03.16 59
936 2019년 3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03.15 37
935 2019년 3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3.15 30
934 2019년 3월 13일 수요일 김동욱 03.13 62
933 2019년 3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3.12 73
932 2019년 3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3.11 61
931 2019년 3월 10일 주일 김동욱 03.10 66
930 2019년 3월 9일 토요일 김동욱 03.09 59
929 2019년 3월 8일 금요일 김동욱 03.08 74
928 2019년 3월 7일 목요일 김동욱 03.07 63
927 2019년 3월 6일 수요일 김동욱 03.06 85
926 2019년 3월 5일 화요일 김동욱 03.06 51
925 2019년 3월 4일 월요일 김동욱 03.04 75
924 2019년 3월 3일 주일 김동욱 03.03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