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 68 02.11 10:50

어제 예배 시간에 김종국 목사님의 광고를 들으면서, 내 예감이 맞지 않기를 바랐었다. "유(정)희숙 권사님의 어머님께서 위독하시다"는, "오늘 오후에 찾아가 뵈려고 한다"는 광고를 들으면서, 취재 일정 때문에 같이 찾아 뵙지 못하는 것이, 나에게 큰 아쉬움으로 남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오늘 아침에 김종국 목사님께서 슬픈 소식을 전해 주셨다. 유족들께 많이 송구하다.

 

든든한교회를 담임하고 계시는 남일현 목사님과 아침 식사를 같이 했다. 사 드리고 싶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았다. 오늘도 귀한 조언을 해 주셨다. 현실적인 어려움 때문에 당장 실행에 옮기기 어려운 조언들도 있지만, 내가 꼭 염두에 두고 있어야 할 귀한 말씀들이었다. 감사드린다.

 

관계성들이 충돌할 때가 있다. 이 사람과의 관계성과 저 사람과의 관계성이 충돌할 때가 있다. 사람과의 관계성과 하나님과의 관계성이 충돌할 때도 있다. 사람과의 관계성과 하나님과의 관계성이 충돌할 때, 내가 어떤 관계성을 더 중요시 했던가? 사람과의 관계성을 더 중시했던 때가 많았던 것 같다. 내가 아주 잘못 판단했던 경우들이었고, 아주 잘못 행동했던 경우들이었다. 어떠한 경우에도 사람과의 관계성이 하나님과의 관계성에 우선해서는 안된다. 앞으로는 그와 같은 큰 잘못을 범해서는 안된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한다.

 

뉴욕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2019학년도 봄학기 개강 예배가 오후 7시부터 뉴욕만나교회(담임 정관호 목사)에서 있었다. 이 예배 취재를 위해서 어제 저녁에 집으로 돌아가지 않고, 오늘 하루를 뉴욕에서 보냈다. 신학교 개강 예배를 직접 취재하는 일은 흔하지 않다. 내가 졸업한 학교이기에, 내가 할 수 있는 배려를 하고 싶은 마음에서였다. 예전에는 10여 명의 동문들에게 연락을 해서 참석을 독려(?)하곤 했었다.

정익수 총장님께서 내 어깨를 감싸셨다. "섭섭한 일이 있었으면 모두 털어 내시고..." 섭섭한 일이 있었다. 분명 있었다. 이제... 털어 버리자!!! 그러자!!! 내가 다시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해외총회 뉴욕노회로 돌아가는 일은 없겠지만 - 적어도 가까운 장래에는 - 내가 어느 교단에 속해 있던지 내가 뉴욕총신신학대학원 동문이라는 사실은 변할 수가 없다. 내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교수님들이 계시고, 내가 좋아하는 동문들 - 많지는 않다 - 이 있다. 좋지 않았던 기억들, 섭섭했던 일들은 모두 털어 버리자!!!

 

서둘러 저녁 식사를 마치고, 자동차의 운전석에 앉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234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944
912 2019년 2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8:47 16
911 2019년 2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2.18 50
910 2019년 2월 17일 주일 김동욱 02.17 39
909 2019년 2월 16일 토요일 댓글+3 김동욱 02.16 49
908 2019년 2월 15일 금요일 댓글+2 김동욱 02.15 72
907 2019년 2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2.14 51
906 2019년 2월 13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02.13 57
905 2019년 2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2.13 31
열람중 2019년 2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2.11 69
903 2019년 2월 10일 주일 김동욱 02.10 58
902 2019년 2월 9일 토요일 김동욱 02.10 26
901 2019년 2월 8일 금요일 김동욱 02.08 55
900 2019년 2월 7일 목요일 김동욱 02.07 64
899 2019년 2월 6일 수요일 김동욱 02.06 49
898 2019년 2월 5일 화요일 댓글+2 김동욱 02.05 78
897 2019년 2월 4일 월요일 김동욱 02.05 29
896 2019년 2월 3일 주일 김동욱 02.03 78
895 2019년 2월 2일 토요일 김동욱 02.02 44
894 2019년 2월 1일 금요일 김동욱 02.02 32
893 2019년 1월 31일 목요일 김동욱 01.31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