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0일 주일

김동욱 0 58 02.10 09:46

어젯밤에 몇 시간이나 잤나? 자다가 일을 하고, 또 자다가 일을 하고... 7시 반 쯤에 완전히(?) 기상했다.

 

내 생각만 한 것 같았다. 내 생각만 했다. 상대를 좀 더 생각했어야 했다. 상대를 먼저 생각했어야 했다. 그렇게 해야 한다고,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

 

우체국에서 하는 써비스가 있다. 매일 배달 예정인 우편물의 봉투를 스캔해서 이메일로 보내주는 써비스이다. 어제 그 이메일을 받고, 상당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다. 그 곳에서 소식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으니까... 내가 기다리고 있는 소식은 아니었다. 언젠가는... 그 소식도 오겠지!!!

 

예배를 마치고 바로 뉴욕으로 향했다. 점심 식사를 하고 출발하면 늦을 것 같았다. 이종철 대표님 댁 앞에 도착하니 3시였다. 같이 퀸즈장로교회로 향했다.

 

퀸즈장로예배의 예배는 깔끔하다. 군더더기가 전혀 없다. 다음 순서를 기다리느라 지체하는 일도 없다. 다른 교회들이 보고 배우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오늘도 했다.

 

"미주크리스천신문사 사장 이,취임식 보고 및 출판 감사 예배" 취재를 마치고 유상열 목사님 내외분, 이종철 대표님과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유 목사님께서 사 주셨다. 중국인이 운영하는 샤부샤부 식당이었다. 뉴저지와는 다른 모습이었다. 주문을 하면 종업원들이 테이블에 가져다 주었다.

 

한준희 목사님께서 식사를 같이 하자는 연락을 주셨는데, 다음에 하기로 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들었지만, 내가 힘이 될 수 없는 일이었다. 미안한 마음이 크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234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944
912 2019년 2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8:47 16
911 2019년 2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2.18 50
910 2019년 2월 17일 주일 김동욱 02.17 39
909 2019년 2월 16일 토요일 댓글+3 김동욱 02.16 49
908 2019년 2월 15일 금요일 댓글+2 김동욱 02.15 72
907 2019년 2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2.14 51
906 2019년 2월 13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02.13 57
905 2019년 2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2.13 31
904 2019년 2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2.11 69
열람중 2019년 2월 10일 주일 김동욱 02.10 59
902 2019년 2월 9일 토요일 김동욱 02.10 26
901 2019년 2월 8일 금요일 김동욱 02.08 55
900 2019년 2월 7일 목요일 김동욱 02.07 64
899 2019년 2월 6일 수요일 김동욱 02.06 49
898 2019년 2월 5일 화요일 댓글+2 김동욱 02.05 78
897 2019년 2월 4일 월요일 김동욱 02.05 29
896 2019년 2월 3일 주일 김동욱 02.03 78
895 2019년 2월 2일 토요일 김동욱 02.02 44
894 2019년 2월 1일 금요일 김동욱 02.02 32
893 2019년 1월 31일 목요일 김동욱 01.31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