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5일 화요일

김동욱 2 159 02.05 23:33

자다가 깨면 컴퓨터에게 다음 작업을 시키고, 또 자다가 깨면 컴퓨터에게 다음 작업을 시키고, 그러기를 반복했다.

 

완전히 잠에서 깨어난 것은 8시가 다 되었을 때였다.오늘은 외부 일정이 없다. 그 동안 취재를 하느라 마무리 하지 못한 기사들을 써서 끝을 내야 한다. 목요일 오전에 외출하기 전까지, 밀려 있는 일들을 모두 처리해야 한다.

 

밤 11시 26분이다. 제법 많은 일을 했다. 아직 다 끝을 내지는 못했지만, 내일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는 마무리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지난 화요일에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미동부 동문회 신년 하례회 취재를 하러 개신교 수도원에 갔을 때, 의자에 부딪혀 피가 났었다. 피가 난 눈썹 부위만 부딪힌 줄 알았었는데, 왼쪽 눈 바로 옆 부분에 멍이 들어 있다. 매일 면도를 하면서도 그 부분을 보지 못했었다. 눈이 다친 것 같지는 않은데 오른쪽 눈에 비하여 피로를 빨리 느끼는 것 같다. 종일 모니터를 들여다 보고 있어도 오른쪽 눈은 아무렇지 않은데, 왼쪽 눈은 좀 불편한 느낌이 든다. 

 

Comments

바나바 02.06 10:36
하나님 아버지 우리 김동욱목사님  건강 지켜주세요
김동욱 02.06 23:09
고맙습니다, 목사님!!!
목사님의 기도에 큰 힘을 얻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402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1067
977 2019년 4월 25일 목요일 김동욱 04.25 40
976 2019년 4월 24일 수요일 김동욱 04.24 42
975 2019년 4월 23일 화요일 김동욱 04.24 31
974 2019년 4월 22일 월요일 김동욱 04.22 82
973 2019년 4월 21일 주일 김동욱 04.21 34
972 2019년 4월 20일 토요일 김동욱 04.20 50
971 2019년 4월 19일 금요일 김동욱 04.19 50
970 2019년 4월 18일 목요일 댓글+2 김동욱 04.18 94
969 2019년 4월 17일 수요일 김동욱 04.17 78
968 2019년 4월 16일 화요일 댓글+2 김동욱 04.16 80
967 2019년 4월 15일 월요일 김동욱 04.15 41
966 2019년 4월 14일 주일 김동욱 04.14 85
965 2019년 4월 13일 토요일 김동욱 04.14 34
964 2019년 4월 12일 금요일 김동욱 04.12 54
963 2019년 4월 11일 목요일 김동욱 04.12 37
962 2019년 4월 10일 수요일 김동욱 04.10 92
961 2019년 4월 9일 화요일 김동욱 04.09 49
960 2019년 4월 8일 월요일 김동욱 04.08 55
959 2019년 4월 7일 주일 김동욱 04.07 65
958 2019년 4월 6일 토요일 김동욱 04.07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