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0 54 2018.12.28 00:42

성탄절이 지난 오늘 배달된 선물이 있다. 아주 값진, 세상에 단 하나 밖에 없는 귀한 선물이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취재가 아닌 나 자신을 위하여 하루를 온전히 썼다. 전화기도 곁으로 밀어 놓고, 일이 아닌 나 자신에 충실했다. 이런 날을 언제 가졌었는지 기억조차 흐릿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177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901
878 2019년 1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1.16 8
877 2019년 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1.15 59
876 2018년 1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1.14 63
875 2019년 1월 13일 주일 김동욱 01.13 42
874 2019년 1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1.12 42
873 2019년 1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1.11 27
872 2019년 1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01.10 34
871 2018년 1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1.09 55
870 2018년 1월 8일 화요일 김동욱 01.08 67
869 2019년 1월 7일 월요일 김동욱 01.07 63
868 2019년 1월 6일 주일 김동욱 01.06 50
867 2019년 1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1.05 55
866 2019년 1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1.04 49
865 2019년 1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1.03 38
864 2019년 1월 2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01.02 99
863 2019년 1월 1일 화요일 김동욱 01.01 54
862 2018년 12월 31일 월요일 김동욱 2018.12.31 48
861 2018년 12월 30일 주일 김동욱 2018.12.30 54
860 2018년 12월 29일 토요일 김동욱 2018.12.29 68
859 2018년 12월 28일 금요일 김동욱 2018.12.29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