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 117 2018.12.05 21:42

외부 일정이 없었다. 물리 치료만을 위하여 왕복 5시간을 운전하고 싶은 마음은 생기지 않았다. 정오 쯤 - 한 시간 정도 함박눈이 내렸다 - 동네에 있는 수퍼 마켓에 잠깐 다녀온 시간을 제외하곤 하루 종일 집 안에 머물렀다.

 

이번 주일 오후에 행사들이 많다. 모두들 중요한 행사들이다. 몸이 하나이니, 한 군데를 골라야(?) 한다. 퀸즈한인교회의 김바나바 담임목사 취임 예배, 뉴욕정원교회의 창립 14주년 기념 행사, 뉴욕겟세마네교회의 성탄절 열린 음악회, 뉴욕 권사 합창단의 연주회, 오늘의 목양 교회 남봉우 목사 은퇴 예배... 떠나시는 분과 함께 하는 것이 도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사의 비중은 퀸즈한인교회의 김바나바 담임목사 취임 예배가 가장 클 것이다. 하지만, 뉴욕에서 있을 행사들은, 내가 취재를 하지 않아도 할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뉴저지 지역의 행사들은 그렇지 않다. 게다가 떠나는 분은... 그 분을 취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234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944
912 2019년 2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8:47 16
911 2019년 2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2.18 50
910 2019년 2월 17일 주일 김동욱 02.17 39
909 2019년 2월 16일 토요일 댓글+3 김동욱 02.16 49
908 2019년 2월 15일 금요일 댓글+2 김동욱 02.15 72
907 2019년 2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2.14 51
906 2019년 2월 13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02.13 57
905 2019년 2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2.13 31
904 2019년 2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2.11 69
903 2019년 2월 10일 주일 김동욱 02.10 58
902 2019년 2월 9일 토요일 김동욱 02.10 26
901 2019년 2월 8일 금요일 김동욱 02.08 55
900 2019년 2월 7일 목요일 김동욱 02.07 64
899 2019년 2월 6일 수요일 김동욱 02.06 49
898 2019년 2월 5일 화요일 댓글+2 김동욱 02.05 78
897 2019년 2월 4일 월요일 김동욱 02.05 29
896 2019년 2월 3일 주일 김동욱 02.03 78
895 2019년 2월 2일 토요일 김동욱 02.02 44
894 2019년 2월 1일 금요일 김동욱 02.02 32
893 2019년 1월 31일 목요일 김동욱 01.31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