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29일 목요일

김동욱 0 3,717 2016.09.29 22:10

오랫만에 사서함에 들렀다. 우편물들이 꽉 차 있었다. 정기 간행물과 광고 우편물이 거의 전부였다.

내가 근무했던 회사에도 들렀다. 옛 동료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30분 정도 담소하다, 펜스테이션으로 향했다.

 

뉴욕기독교방송국 경건회에서 설교를 했다. 신참 목사가 고참 목사님들을 회중으로 설교를 했다. 

 

문석진 목사님과는 의논할 일이, 이종철 대표님께는 말씀드릴 일이 있었다. 두 분 모두 만나 뵈었다. 이종철 대표님과는 오랫만에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제법 많이 나누었다. 두 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오전에 호보켄 역에서, 열차가 벽에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단다. 그 소식을 난 인터넷 뉴스를 보고 알았다. 많은 분들께서 나의 안부를 물어 오셨다. 한국에서, LA에서... 감사드린다.

 

늦게 귀가했다. [9월 30일 오전 0시 7분] 

 

이제 자자. 이렇게 늦게까지 깨어 있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9월 30일 오전 1시 19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9 2018년 1월 6일 토요일 김동욱 2018.01.06 3588
498 2018년 1월 5일 금요일 김동욱 2018.01.05 3574
497 2018년 1월 4일 목요일 김동욱 2018.01.04 3518
496 2018년 1월 3일 수요일 김동욱 2018.01.03 3554
495 2018년 1월 2일 화요일 김동욱 2018.01.02 3619
494 2018년 1월 1일 월요일 김동욱 2018.01.01 3350
493 2017년 12월 31일 주일 김동욱 2017.12.31 3631
492 2017년 12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2017.12.30 3712
491 2017년 12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2017.12.29 3671
490 2017년 12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2017.12.28 3549
489 2017년 12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2017.12.27 3629
488 2017년 12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2017.12.26 3529
487 2017년 12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2017.12.25 3678
486 2017년 12월 24일 주일 김동욱 2017.12.24 3611
485 2017년 12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2017.12.23 3653
484 2017년 12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2017.12.22 3648
483 2017년 12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2017.12.21 3473
482 2017년 12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2017.12.20 3528
481 2017년 12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2017.12.19 3558
480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2017.12.18 3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