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7일 수요일

김동욱 1 162 11.07 19:24

오전 8시에 집을 나서 뉴저지 교협 기자 간담회 취재 ==> 물리 치료 ==> 이발 ==> 그리고 집으로 왔다. 많이 피곤했다. 분명 하나님께서 "오늘도 수고 많았다!"고 칭찬하시고, 위로하시는데 사람의 칭찬이, 사람의 위로가 기다려진다. 왜일까? 하나님의 칭찬이 부족해서? 하나님의 위로가 모자라서? 아니다!!! 내가 연약해서다!!!

 

집에 들어와 욕실로 향하면서, 씻고 바로 자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몸이 그걸 원했었다. 헌데... 책상 앞에 앉았다. 내 몸이 일에 길들여져 있는 건지, 책임감이 내 몸을 책상 앞으로 이끌었는지, 나도 모른다.

 

친구는 나의 생각과 입장을, 나는 친구의 생각과 입장을, 이해하고 존중한다. 나의 생각을, 나의 입장을, 나를 이해해 준 친구에게 감사한다.

 

 

Comments

바나바 11.08 11:58
김목사님 제가라도 칭찬을 해야겠습니다  정말 수고 하십니다  먼길을 그렇게 운전하시면서...... 주님께 기도하면서 충성하실때에 살아계신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115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835
843 2018년 12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12.12 12
842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12.11 52
841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12.10 49
840 2018년 12월 9일 주일 김동욱 12.09 43
839 2018년 12월 8일 토요일 김동욱 12.08 40
838 2018년 12월 7일 금요일 김동욱 12.07 47
837 2018년 12월 6일 목요일 김동욱 12.06 42
836 2018년 12월 5일 수요일 김동욱 12.05 51
835 2018년 12월 4일 화요일 김동욱 12.04 48
834 2018년 12월 3일 월요일 김동욱 12.03 65
833 2018년 12월 2일 주일 김동욱 12.02 53
832 2018년 12월 1일 토요일 김동욱 12.01 50
831 2018년 11월 30일 금요일 김동욱 11.30 29
830 2018년 11월 29일 목요일 김동욱 11.29 64
829 2018년 11월 28일 수요일 김동욱 11.28 53
828 2018년 11월 27일 화요일 김동욱 11.27 57
827 2018년 11월 26일 월요일 김동욱 11.26 63
826 2018년 11월 25일 주일 김동욱 11.25 51
825 2018년 11월 24일 토요일 김동욱 11.24 60
824 2018년 11월 23일 금요일 김동욱 11.23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