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28일 수요일

김동욱 0 2,064 2016.09.28 09:37

9.28 서울 수복 기념일이다. 한국의 언론 보도에서 "9.28" 이란 표현을 전혀 볼 수가 없다. 모두 잊고 살아가나 보다. 잘못되어 간다는 생각이 크게 든다. 좋은 일도, 나쁜 일도,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일)들이 있다. 기억해야 하는 것(일)들이 있다. 그런 것(일)들은 망각해서는 안된다.

 

어젯밤에 숙면을 취하지 못했다. 많이 뒤척였다. 새벽이 되었을 때에, 겨우 잠이 들었다. 늦게 일어났다. [오전 9시 36분]

 

가고 싶었던 길이었다. 가려고 채비를 하고 있었다. 헌데... 막으시는 것 같다. 지금은 그렇게 느껴진다. 나중에 가라시는 건가? [오후 4시 21분] 친구를 

 

이호수 집사님, 참 좋은 친구이시다. 늘 곁에 계셔 주신다. 하기 어려운 이야기도 기꺼이 해 주신다. 나를 위하여 늘 기도해 주신다. 참 감사하다. [오후 10시 31분]

 

생활의 리듬을 바꾸어야 하나? 11시에 자고, 새벽 4시 45분에 일어났었는데, 요즘 그것이 지켜지지 않는다. 자리에 누워도 잠이 들지 않는다. 많이 뒤척인다. 새벽에 일찍 일어나지 못한다. 이번 주말까지 고쳐지지 않으면, 잠을 늦게 자야겠다. 새벽 1시가 됐건, 2시가 됐건 늦게까지 할 일을 하고 아예 늦게 잠자리에 들어야겠다. [오후 10시 41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 2016년 11월 20일 주일 김동욱 2016.11.20 2368
90 2016년 11월 19일 토요일 댓글+2 김동욱 2016.11.19 3052
89 2016년 11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8 3106
88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1.17 4179
87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16 4689
86 2016년 1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15 3746
85 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댓글+3 김동욱 2016.11.14 4412
84 2016년 11월 13일 주일 김동욱 2016.11.13 3875
83 2016년 11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2016.11.12 3895
82 2016년 11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1 4237
81 2016년 11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2016.11.10 3078
80 2016년 11월 9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09 3258
79 2016년 11월 8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08 3257
78 2016년 11월 7일 월요일 김동욱 2016.11.08 3646
77 2016년 11월 6일 주일 김동욱 2016.11.06 3248
76 2016년 10월 30일 주일 김동욱 2016.10.30 3329
75 2016년 10월 29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9 2917
74 2016년 10월 28일 금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8 2832
73 2016년 10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2016.10.27 3015
72 2016년 10월 26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6 2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