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근황 및 기도 부탁

김동욱 0 162 04.27 09:24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이 곳을 찾으시는 모든 분들의 평강을 기원합니다.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아, 제 근황을 알려드리고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작년 8월 4일에 척추관협착증 수술을 받았었습니다. 수술 후에 상태가 좋아진 부분이 있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부분도 있었습니다. 걸음을 걸을 때, 양쪽 다리 안쪽의 힘줄이 심하게 당기고 통증이 심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오른쪽 다리의 엄지 발가락에 감각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할 때, 오른발이 브레이크를 밟고 있는지 액셀레이터를 밟고 있는지 조차 구분할 수 없는 형편이었습니다.
 

왼쪽 다리의 힘이 급격히 약해져 걸음을 걸을 때, 왼쪽 무릎이 꺾이는 현상이 나타나곤 했습니다. 왼쪽 무릎이 꺾이면, 당연이 땅바닥에 넘어지게 되었고, 누군가가 일으켜 세워주지 않으면 땅바닥에서 일어서지도 못하는 어려움에 처하곤 했습니다. 의자에 앉았다 일어서는 일도 쉽지 않았습니다.
 

금년 2월에, 작년 8월에 제 수술을 집도했던 의사 선생님을 만나 뵙고,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런지를 여쭈었습니다. MRI 검사 후에, 재수술을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소견을 들었고, 4월 3일에 수술을 받고, 8일에 퇴원을 해서 집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4월 16일에 집도의를 만나 뵈었습니다. X-RAY 촬영 결과 수술은 아주 잘 되었다는 소견을 들었습니다. 제가 느끼기에도 수술은 잘 된 것 같습니다. 재수술 전에 나타났었던 나쁜 증세들이 더 이상 나타나지 않습니다.
 

현재 제가 겪고 있는 가장 큰 어려움은 침대에서 저 혼자의 힘으로 일어날 수가 없는 데에 있습니다. 아직은 허리에 힘이 없기 때문입니다. 침대 끝에 끈을 매고, 그 끈을 잡고 일어나 보려고 애를 써 보곤 하지만, 오른 팔을 쓰지 못하는 제가 왼 팔만으로 끈을 당겨 침대에서 일어나는 일은 힘에 겨운 일이었습니다.
 

현재로서는, 제가 언제 쯤 저 혼자의 힘으로 침대에서 제 몸을 일으킬 수 있게 될런지 모릅니다. 제가 제 몸을 저 혼자의 힘으로 일으킬 수 있어야 다음 단계의 움직임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취재 현장에서 밝은 모습으로, 온전히 회복된 몸으로 여러분들을 뵈올 수 있는 날이 속히 오기를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걱정을 끼쳐 드려 많이 죄송합니다.

사랑으로 격려해 주시고, 기도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주후 2024년 4월 27일

복음뉴스 발행인 김동욱 드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제 근황 및 기도 부탁 김동욱 04.27 163
100 복음뉴스 창간 7주년에 드리는 글 김동욱 01.22 294
99 고난, 감사, 다짐 그리고 바람 김동욱 2023.12.31 320
98 공로패는 공이 큰 사람에게만 증정하자! 김동욱 2023.12.04 242
97 김홍석 목사에게는 감사를, 정관호 목사와 한준희 목사에게는 박수와 격려를! 김동욱 2023.11.29 360
96 목사가, 전도사가, 사모들이 평신도 대표라고? 김동욱 2023.09.26 378
95 도대체 "그 일" 이 무엇인가? 댓글+1 김동욱 2023.09.18 342
94 김명옥, 김홍석, 이종명, 현영갑 목사 등에 대한 뉴욕교협의 제명 결정은 무효 김동욱 2023.09.08 387
93 당분간 쉬시고, 앞으로는 찬양만 하십시오! 김동욱 2023.08.23 301
92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내 '성추행 의혹'의 진실은? 김동욱 2023.08.21 497
91 '완장' 찬 사람들 김동욱 2023.08.15 308
90 '깜'이 되는 사람을 뽑자! 김동욱 2023.08.14 406
89 뉴욕교협 임원회의의 부회장 선출은 위법 김동욱 2023.04.19 434
88 뉴욕교협은 왜 목사 부회장 이기응 목사의 사퇴를 발표하지 않는가? 김동욱 2022.12.30 630
87 이게 깽판이지 화합이냐? 김동욱 2022.12.29 460
86 "교계 화합"? 화합을 가장한 기만(欺瞞)이다. 김동욱 2022.12.28 502
85 뉴욕교협 제49회기 회장 선거 소회(所懷) 김동욱 2022.12.10 455
84 바꾸어 주시고, 고쳐서 쓰시는 하나님 김동욱 2022.08.13 701
83 복음뉴스 창간 5주년 기념일에 드리는 글 김동욱 2022.01.24 799
82 "정상화"는 안에서 하는 것 김동욱 2021.12.26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