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장' 찬 사람들

김동욱 0 307 2023.08.15 14:05

북한군이 6.25 전쟁을 일으켜 남진하고, 대한민국의 영토를 점령하고 사실상 지배하고 있었을 때, 대한민국의 국민들을 혹독하게 대했던 사람들은 인민군이 아니라 '완장을 찬 사람들' 이었다. 

 

그 '완장을 찬 사람들'이 누구였던가? 땅 한 평 제대로 갖지 못했고, 공부도 제대로 하지 못했던 최하층에 속했던 사람들이었다.

 

그런 사람들에게 완장을 채워주니, 그 사람들은 자기들이 대단한 권세라도 갖게 된 것처럼 기고만장 했고, 자기들이 갖게 된 그 권력을 지키기 위해서 갖은 방법으로 인민군들에게 충성을 다했다.

 

전투 대열에서 낙오되어 숨어 있는 국군의 은신처를 인민군들에게 알려준 사람들도, 숨어 있는 국군 용사에게 음식물을 제공해 주거나 편의를 제공해 주었다고 인민군들에게 신고한 사람들도, '완장을 찬 사람들'이었다.

 

요즘 정치판을 보면, 이런 '완장을 찬 사람들'이 제법 많다.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야 원래 이리 붙었다, 저리 붙었다, 쓸개고 간이고 모두 빼놓고 왔다갔다 하는 사람들이니 그러려니 한다고 해도, 교계에도 그런 사람들이 있으니 가슴이 먹먹하다.

 

교계에서 '완장'을 차고 거들먹거리며, 불법인지 합법인지도 모르고 번쩍 번쩍 손을 들고, 마이크를 잡고 돼먹지도 않은 궤변을 늘어 놓거나, 용비어천가를 불러대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목회를 제대로 못하고 있거나, 목사가 된 지 몇 년도 되지 않았거나, 사리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하거나, 그것도 감투라고 씌워주니 그저 감지덕지하는 사람들이다. 자기의 모습이 왜 언론에 나왔는지도 모르고, 그저 자기의 사진이 언론에 나와 있으니 무슨 대단한 출세라도 한 것으로 착각하는 똥멍충이 같은 사람들이다.

 

그들이 분명히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다. 조만간 당신들이 제명 당하고, 교계에서 영원히 추방 당하는 날이 오리라는 것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 제 근황 및 기도 부탁 김동욱 04.27 162
100 복음뉴스 창간 7주년에 드리는 글 김동욱 01.22 294
99 고난, 감사, 다짐 그리고 바람 김동욱 2023.12.31 319
98 공로패는 공이 큰 사람에게만 증정하자! 김동욱 2023.12.04 241
97 김홍석 목사에게는 감사를, 정관호 목사와 한준희 목사에게는 박수와 격려를! 김동욱 2023.11.29 360
96 목사가, 전도사가, 사모들이 평신도 대표라고? 김동욱 2023.09.26 378
95 도대체 "그 일" 이 무엇인가? 댓글+1 김동욱 2023.09.18 342
94 김명옥, 김홍석, 이종명, 현영갑 목사 등에 대한 뉴욕교협의 제명 결정은 무효 김동욱 2023.09.08 387
93 당분간 쉬시고, 앞으로는 찬양만 하십시오! 김동욱 2023.08.23 301
92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내 '성추행 의혹'의 진실은? 김동욱 2023.08.21 496
열람중 '완장' 찬 사람들 김동욱 2023.08.15 308
90 '깜'이 되는 사람을 뽑자! 김동욱 2023.08.14 406
89 뉴욕교협 임원회의의 부회장 선출은 위법 김동욱 2023.04.19 434
88 뉴욕교협은 왜 목사 부회장 이기응 목사의 사퇴를 발표하지 않는가? 김동욱 2022.12.30 630
87 이게 깽판이지 화합이냐? 김동욱 2022.12.29 460
86 "교계 화합"? 화합을 가장한 기만(欺瞞)이다. 김동욱 2022.12.28 502
85 뉴욕교협 제49회기 회장 선거 소회(所懷) 김동욱 2022.12.10 455
84 바꾸어 주시고, 고쳐서 쓰시는 하나님 김동욱 2022.08.13 701
83 복음뉴스 창간 5주년 기념일에 드리는 글 김동욱 2022.01.24 799
82 "정상화"는 안에서 하는 것 김동욱 2021.12.26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