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목사회 정기총회는 도대체 언제 할 것인가?

김동욱 0 44 08.19 18:18

오늘이 819일이다.
뉴저지 목사회 정관에 정기총회를 6월 중에 개최하도록 규정되어 있으니까, 오늘로 정기총회 개최일이 50일이나 지났다.

그런데도 언제 정기총회를 개최할 것인지 공고조차 하지 않고 있다.

 

얼마 전에, 복음뉴스는 뉴저지 목사회장 유병우 목사에게 언졔 정기총회를 개최할 것인지를 물었었다.
복음뉴스의 질의에 유병우 목사는 “91일에 개최할 예정이라는 답을 보내 왔었다.

 

91()에 정기총회를 개최하려면, 이미 정기총회 개최에 대한 공고를 했어야 한다.
91일까지는 2주도 채 남지 않았다.

 

정기총회는 회장이 소집하고 싶을 때 아무 때나 소집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정관에 규정된 때에 맞추어 소집해야 한다.

 

뉴저지 목사회장 유병우 목사는 즉시 정기총회 소집 공고를 내야 한다.
정기총회 소집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차기 회장의 임기가 단축된다.

 

이번에 선출될 회장의 임기는, 다음 정기총회가 정관의 규정대로 소집되면 -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 - 아무리 늦어도 2021630일에 종료된다.

 

차기 회장의 임기는, 선출도 되기 전에 이미 50일이 줄어들었다.
91일에 정기총회를 개최하게 되면, 차기 회장의 임기는 10개월 밖에 안된다.

 

지금, 유병우 목사는 차기 회장의 임기를 갉아먹고 있다.

누가 그런 권한을 주었는가?

 

뉴저지 목사회장 유병우 목사는, 즉시 정기총회를 소집해야 한다.
개인적인 일이 아무리 바빠도, 더 이상 정기총회의 개최를 미루어서는 안된다.

 

참고로, 유병우 목사는 201978일에 뉴저지 목사회장으로 선출됐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로그인"하지 않고 글쓰기 가능 김동욱 2017.01.04 2489
열람중 뉴저지 목사회 정기총회는 도대체 언제 할 것인가? 김동욱 08.19 45
74 내 편 무죄, 네 편 유죄 김동욱 08.12 117
73 삭제할 수 없고, 보정만 가능한 영상 김동욱 05.26 160
72 철딱서니 없는 목회자들 김동욱 05.14 165
71 실종된 "상식이 통하는 목사회" 김동욱 2019.12.21 475
70 NO MORE!!!!!!! "너안法" 김동욱 2019.11.27 532
69 서야 할 자리를 알아야! 댓글+2 김동욱 2019.11.24 859
68 뉴욕의 목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뉴욕 목사회 김동욱 2019.11.23 561
67 대(代)를 이은 형제애(兄第愛) 김동욱 2019.10.28 628
66 문석호 목사의 결단에 큰 찬사를 보낸다 김동욱 2019.10.18 546
65 뉴욕 교협 총대들의 혁명을 기대한다! 김동욱 2019.10.10 559
64 문석호 목사 - 후보 자격 없어, 후보 자격 박탈해야 김동욱 2019.10.10 521
63 시간을 지키고, 빼앗지 말자 김동욱 2019.04.12 929
62 일을 하기 전에 먼저 생각해야 할 것들 김동욱 2019.04.03 1093
61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2019.04.03 981
60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2019.01.23 910
59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2019.01.12 904
58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7 897
57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1213
56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김동욱 2018.10.09 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