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0 471 04.03 18:43
얼마 있으면 부활주일이 다가온다.  

 

부활주일이 되면, 많은 교회들에서 세례식을 행한다. 세례식을 행하기 전에, 주보에 세례를 받는 사람들의 이름을 게재한다.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함으로써 세례를 받는 사람을 온 교우들에게 알리고, 축하하기 위함이다.

 

헌데, 많은 교회들에서, 거의 대부분의 교회들에서, 교우들에게 주보를 통하여 세례 받는 사람들을 알릴 때, 잘못된 표현을 쓴다. 

 

세례를 받는 사람은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이다. 헌데, 많은 교회들이 세례 받는 사람들의 이름 앞에 "세례자"라고 표기한다. 틀린 표현이다.

 

세례자(洗禮者)는 세례 예식에서 수세자에게 세례를 베푸는 사람, 즉 세례식을 집례하는 사람(대개의 경우 담임목사)을 말한다.

 

금년 부활 주일부터는 수세자(受洗者)를 세례자(洗禮者)로 잘못 표기하는 우스꽝스러운 일이 더는 없기를 바란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로그인"하지 않고 글쓰기 가능 김동욱 2017.01.04 1903
70 NO MORE!!!!!!! "너안法" 김동욱 11.27 59
69 서야 할 자리를 알아야! 댓글+2 김동욱 11.24 82
68 뉴욕의 목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뉴욕 목사회 김동욱 11.23 62
67 대(代)를 이은 형제애(兄第愛) 김동욱 10.28 147
66 문석호 목사의 결단에 큰 찬사를 보낸다 김동욱 10.18 126
65 뉴욕 교협 총대들의 혁명을 기대한다! 김동욱 10.10 123
64 문석호 목사 - 후보 자격 없어, 후보 자격 박탈해야 김동욱 10.10 119
63 시간을 지키고, 빼앗지 말자 김동욱 04.12 459
62 일을 하기 전에 먼저 생각해야 할 것들 김동욱 04.03 528
열람중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04.03 472
60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01.23 464
59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01.12 501
58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7 489
57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691
56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김동욱 2018.10.09 571
55 해야 할 말, 하는 게 좋을 말, 그런 말만 하자! 김동욱 2018.10.05 694
54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2018.10.05 597
53 경적(警笛)은 상황이 생기기 전에 울려야 김동욱 2018.10.05 630
52 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2018.10.05 559
51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는 복음뉴스가 되기를 바랍니다!” 김동욱 2018.10.05 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