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0 3,114 2018.10.05 07:19

제법 오래 전의 일입니다. 친구 목사님이 담임하고 계시는 교회의 가족 수련회에 동행했었습니다. 새벽에 산책을 하면서 기도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 일찍 자리에서 일어났었습니다. 방문을 열고 나오는데 바로 옆방의 문이 열렸습니다. 그 교회의 부목사님이셨습니다. 

 

1237524375_4LiDX9fV_5a898bdd9ee0dba96ca51d342c44ee56fde01098.jpg

둘이 나란히 걸으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우리 둘이 걷는 산책로 앞에 쓰레기가 보였습니다. 그 쓰레기를 줍는 저를 보신 목사님께서 저는 그 쓰레기를 못 보았는데... 나란히 같은 길을 걷는데, 쓰레기가 누구 눈에는 보이고 누구 눈에는 안보여요.”

 

 

종종 그 목사님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쓰레기가 왜 누구 눈에는 보이고, 누구 눈에는 보이지 않을까? 쓰레기가 보인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할까? 그 쓰레기를 줍지 않고 지나쳐도 되는 것일까? 뭔가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모르는 척 침묵해야 하는 것일까? 누군가가 나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것을 알고서도, 눈을 감고 귀를 막고 외면해야 하는 것일까?

 

 

쓰레기를 왜 보여주셨을까? 그냥 지나치라고?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왜 알게 하셨을까? 그냥 침묵하라고?

어려운 처지에 있는 이웃이 있음을 왜 듣게 하셨을까? 그냥 귀를 막고 있으라고?

 

 

아니다. 쓰레기를 주우라고,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막으라고, 어려운 이웃을 도우라고, 보여 주시고, 알게 하시고, 듣게 하신 것이다.

 

 

나에게 보여주신 것, 나에게 알게 하신 것, 나에게 듣게 하신 것, 그것들이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사명)이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 뉴욕목사회, 화합할 수 없으면 이참에 갈라서라! 김동욱 2021.11.28 1218
80 무지인가? 어거지인가? 김동욱 2021.08.28 1558
79 인터넷판 복음뉴스, 종이신문도 발행 예정 김동욱 2021.04.08 1664
78 제목 :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이종명 목사에 대한 제명 처분 취소하고 사과해야! 댓글+1 김동욱 2021.03.10 2105
77 예배의 장소가 중요하다 김동욱 2021.02.22 1968
76 복음뉴스, 창간 4주년 맞아 --- 하나님의 은혜로 가득한 4년의 여정 김동욱 2021.01.23 1433
75 복음뉴스 창간 4주년 기념사 김동욱 2021.01.23 1238
74 뉴저지 목사회 정기총회는 도대체 언제 할 것인가? 김동욱 2020.08.19 1376
73 내 편 무죄, 네 편 유죄 김동욱 2020.08.12 2971
72 삭제할 수 없고, 보정만 가능한 영상 김동욱 2020.05.26 2690
71 철딱서니 없는 목회자들 김동욱 2020.05.14 1517
70 실종된 "상식이 통하는 목사회" 김동욱 2019.12.21 2602
69 NO MORE!!!!!!! "너안法" 김동욱 2019.11.27 2585
68 서야 할 자리를 알아야! 댓글+2 김동욱 2019.11.24 3414
67 뉴욕의 목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뉴욕 목사회 김동욱 2019.11.23 2878
66 대(代)를 이은 형제애(兄第愛) 김동욱 2019.10.28 3301
65 문석호 목사의 결단에 큰 찬사를 보낸다 김동욱 2019.10.18 2492
64 뉴욕 교협 총대들의 혁명을 기대한다! 김동욱 2019.10.10 2652
63 문석호 목사 - 후보 자격 없어, 후보 자격 박탈해야 김동욱 2019.10.10 2578
62 시간을 지키고, 빼앗지 말자 김동욱 2019.04.12 2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