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0 61 10.05 07:19

제법 오래 전의 일입니다. 친구 목사님이 담임하고 계시는 교회의 가족 수련회에 동행했었습니다. 새벽에 산책을 하면서 기도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 일찍 자리에서 일어났었습니다. 방문을 열고 나오는데 바로 옆방의 문이 열렸습니다. 그 교회의 부목사님이셨습니다. 

 

1237524375_4LiDX9fV_5a898bdd9ee0dba96ca51d342c44ee56fde01098.jpg

둘이 나란히 걸으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우리 둘이 걷는 산책로 앞에 쓰레기가 보였습니다. 그 쓰레기를 줍는 저를 보신 목사님께서 저는 그 쓰레기를 못 보았는데... 나란히 같은 길을 걷는데, 쓰레기가 누구 눈에는 보이고 누구 눈에는 안보여요.”

 

 

종종 그 목사님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쓰레기가 왜 누구 눈에는 보이고, 누구 눈에는 보이지 않을까? 쓰레기가 보인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할까? 그 쓰레기를 줍지 않고 지나쳐도 되는 것일까? 뭔가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모르는 척 침묵해야 하는 것일까? 누군가가 나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것을 알고서도, 눈을 감고 귀를 막고 외면해야 하는 것일까?

 

 

쓰레기를 왜 보여주셨을까? 그냥 지나치라고?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왜 알게 하셨을까? 그냥 침묵하라고?

어려운 처지에 있는 이웃이 있음을 왜 듣게 하셨을까? 그냥 귀를 막고 있으라고?

 

 

아니다. 쓰레기를 주우라고,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막으라고, 어려운 이웃을 도우라고, 보여 주시고, 알게 하시고, 듣게 하신 것이다.

 

 

나에게 보여주신 것, 나에게 알게 하신 것, 나에게 듣게 하신 것, 그것들이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사명)이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로그인"하지 않고 글쓰기 가능 김동욱 2017.01.04 452
57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11.23 32
56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김동욱 10.09 73
55 해야 할 말, 하는 게 좋을 말, 그런 말만 하자! 김동욱 10.05 69
열람중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10.05 62
53 경적(警笛)은 상황이 생기기 전에 울려야 김동욱 10.05 71
52 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10.05 52
51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는 복음뉴스가 되기를 바랍니다!” 김동욱 10.05 59
50 오찬(午餐)은 만찬(晩餐)이 아니다 댓글+4 김동욱 01.18 576
49 "바자회를 해도 되는 이유를 찾지 못했습니다." 김동욱 2017.12.01 369
48 "카톡! 카톡!' 이제 제발 그만!!! 김동욱 2017.11.11 390
47 독선과 불통으로 실패한 개혁 댓글+1 김동욱 2017.10.25 702
46 회개와 다짐이 있는 '영적 대각성 집회'가 되게 하자! 댓글+1 김동욱 2017.10.25 386
45 루터는 여행을 가지 않았습니다 김동욱 2017.08.11 407
44 밥은 먹는 사람 입맛에 맞아야 김동욱 2017.08.10 390
43 정성진 목사의 "설교 표절" 관련 발언에 대한 나의 생각 김동욱 2017.07.18 753
42 조금 더 뛰고, 조금 더 기도하자! 할렐루야 복음화대회를 위해... 김동욱 2017.07.05 345
41 뉴욕 교협 변화의 시작은 제43회기 김홍석 회장으로부터? 김동욱 2017.06.03 405
40 설교 표절에 대한 나의 생각 댓글+2 김동욱 2017.05.16 1385
39 강단까지 이어진 경사로 김동욱 2017.04.09 550
38 "교회의 결정"이 아닌 하나님의 뜻 따라야 댓글+1 김동욱 2017.03.18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