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0 722 2018.10.05 07:19

제법 오래 전의 일입니다. 친구 목사님이 담임하고 계시는 교회의 가족 수련회에 동행했었습니다. 새벽에 산책을 하면서 기도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 일찍 자리에서 일어났었습니다. 방문을 열고 나오는데 바로 옆방의 문이 열렸습니다. 그 교회의 부목사님이셨습니다. 

 

1237524375_4LiDX9fV_5a898bdd9ee0dba96ca51d342c44ee56fde01098.jpg

둘이 나란히 걸으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우리 둘이 걷는 산책로 앞에 쓰레기가 보였습니다. 그 쓰레기를 줍는 저를 보신 목사님께서 저는 그 쓰레기를 못 보았는데... 나란히 같은 길을 걷는데, 쓰레기가 누구 눈에는 보이고 누구 눈에는 안보여요.”

 

 

종종 그 목사님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쓰레기가 왜 누구 눈에는 보이고, 누구 눈에는 보이지 않을까? 쓰레기가 보인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할까? 그 쓰레기를 줍지 않고 지나쳐도 되는 것일까? 뭔가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모르는 척 침묵해야 하는 것일까? 누군가가 나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것을 알고서도, 눈을 감고 귀를 막고 외면해야 하는 것일까?

 

 

쓰레기를 왜 보여주셨을까? 그냥 지나치라고?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왜 알게 하셨을까? 그냥 침묵하라고?

어려운 처지에 있는 이웃이 있음을 왜 듣게 하셨을까? 그냥 귀를 막고 있으라고?

 

 

아니다. 쓰레기를 주우라고, 좋지 않은 일을 획책하는 것을 막으라고, 어려운 이웃을 도우라고, 보여 주시고, 알게 하시고, 듣게 하신 것이다.

 

 

나에게 보여주신 것, 나에게 알게 하신 것, 나에게 듣게 하신 것, 그것들이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사명)이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로그인"하지 않고 글쓰기 가능 김동욱 2017.01.04 2093
71 실종된 "상식이 통하는 목사회" 김동욱 2019.12.21 144
70 NO MORE!!!!!!! "너안法" 김동욱 2019.11.27 215
69 서야 할 자리를 알아야! 댓글+2 김동욱 2019.11.24 268
68 뉴욕의 목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뉴욕 목사회 김동욱 2019.11.23 202
67 대(代)를 이은 형제애(兄第愛) 김동욱 2019.10.28 295
66 문석호 목사의 결단에 큰 찬사를 보낸다 김동욱 2019.10.18 261
65 뉴욕 교협 총대들의 혁명을 기대한다! 김동욱 2019.10.10 254
64 문석호 목사 - 후보 자격 없어, 후보 자격 박탈해야 김동욱 2019.10.10 237
63 시간을 지키고, 빼앗지 말자 김동욱 2019.04.12 602
62 일을 하기 전에 먼저 생각해야 할 것들 김동욱 2019.04.03 690
61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2019.04.03 623
60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2019.01.23 601
59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2019.01.12 623
58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7 620
57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852
56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김동욱 2018.10.09 699
55 해야 할 말, 하는 게 좋을 말, 그런 말만 하자! 김동욱 2018.10.05 858
열람중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2018.10.05 723
53 경적(警笛)은 상황이 생기기 전에 울려야 김동욱 2018.10.05 770
52 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2018.10.05 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