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0 125 2018.10.05 07:18

교계에 행사가 많은 때입니다. 노회, 임직 예배, 개강식, 졸업식, 창립 기념 행사 등 여러 행사들이 줄을 잇습니다. 대부분의 예배와 행사에 빠지지 않는 순서가 있습니다. 광고입니다. 

 

대부분의 광고가 순서지에 인쇄되어 있는데, 누군가가 나와서 그 순서지를 읽습니다. 참석자들 중에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없어 보이는 데도 순서지에 나와 있는 광고를 거의 다 읽습니다. 그것으로 끝이 나면 좋으련만 "자세한 내용은 주보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말을 덧붙입니다.

 

주보(週報)는 교회에서 주 1회 발행하는 안내 및 소식지 또는 1주일에 1번씩 발행하는 신문이나 잡지를 일컫는 말입니다. 1주일에 1번씩 작성하여 올리는 보고를 말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우리가 주보라고 부를 수 있는 순서지는 주일에 교회에서 접하는 예배 순서지를 의미합니다. 노회, 임직 예배, 개강식, 졸업식, 창립 기념 행사 등에서 접하게 되는 순서지는 주보가 아닙니다. 그런데도 많은 목사님들이 그것들을 주보라고 부릅니다. 틀린 표현입니다. 그것들은 주보가 아닙니다. 순서지입니다.

 

목사님들이 바른 용어를 사용해야 합니다. 교인들은 목사님들이 쓰는 용어를 그대로 따라 씁니다. 목사님들이 틀린 용어를 사용하면, 교인들은 그 용어가 잘못된 것인 줄도 모르고 그대로 사용합니다.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주일 예배 순서지만 주보(週報)입니다.

다른 것들 - 노회, 임직 예배, 개강식, 졸업식, 창립 기념 행사 등의 순서지 - 은 그냥 "순서지" 입니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로그인"하지 않고 글쓰기 가능 김동욱 2017.01.04 516
60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01.23 28
59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01.12 39
58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7 64
57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102
56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김동욱 2018.10.09 143
55 해야 할 말, 하는 게 좋을 말, 그런 말만 하자! 김동욱 2018.10.05 143
54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2018.10.05 136
53 경적(警笛)은 상황이 생기기 전에 울려야 김동욱 2018.10.05 147
열람중 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2018.10.05 126
51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는 복음뉴스가 되기를 바랍니다!” 김동욱 2018.10.05 118
50 오찬(午餐)은 만찬(晩餐)이 아니다 댓글+4 김동욱 2018.01.18 668
49 "바자회를 해도 되는 이유를 찾지 못했습니다." 김동욱 2017.12.01 447
48 "카톡! 카톡!' 이제 제발 그만!!! 김동욱 2017.11.11 465
47 독선과 불통으로 실패한 개혁 댓글+1 김동욱 2017.10.25 797
46 회개와 다짐이 있는 '영적 대각성 집회'가 되게 하자! 댓글+1 김동욱 2017.10.25 473
45 루터는 여행을 가지 않았습니다 김동욱 2017.08.11 466
44 밥은 먹는 사람 입맛에 맞아야 김동욱 2017.08.10 453
43 정성진 목사의 "설교 표절" 관련 발언에 대한 나의 생각 김동욱 2017.07.18 850
42 조금 더 뛰고, 조금 더 기도하자! 할렐루야 복음화대회를 위해... 김동욱 2017.07.05 405
41 뉴욕 교협 변화의 시작은 제43회기 김홍석 회장으로부터? 김동욱 2017.06.03 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