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0 755 2018.10.05 07:18

교계에 행사가 많은 때입니다. 노회, 임직 예배, 개강식, 졸업식, 창립 기념 행사 등 여러 행사들이 줄을 잇습니다. 대부분의 예배와 행사에 빠지지 않는 순서가 있습니다. 광고입니다. 

 

대부분의 광고가 순서지에 인쇄되어 있는데, 누군가가 나와서 그 순서지를 읽습니다. 참석자들 중에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없어 보이는 데도 순서지에 나와 있는 광고를 거의 다 읽습니다. 그것으로 끝이 나면 좋으련만 "자세한 내용은 주보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말을 덧붙입니다.

 

주보(週報)는 교회에서 주 1회 발행하는 안내 및 소식지 또는 1주일에 1번씩 발행하는 신문이나 잡지를 일컫는 말입니다. 1주일에 1번씩 작성하여 올리는 보고를 말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우리가 주보라고 부를 수 있는 순서지는 주일에 교회에서 접하는 예배 순서지를 의미합니다. 노회, 임직 예배, 개강식, 졸업식, 창립 기념 행사 등에서 접하게 되는 순서지는 주보가 아닙니다. 그런데도 많은 목사님들이 그것들을 주보라고 부릅니다. 틀린 표현입니다. 그것들은 주보가 아닙니다. 순서지입니다.

 

목사님들이 바른 용어를 사용해야 합니다. 교인들은 목사님들이 쓰는 용어를 그대로 따라 씁니다. 목사님들이 틀린 용어를 사용하면, 교인들은 그 용어가 잘못된 것인 줄도 모르고 그대로 사용합니다.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주일 예배 순서지만 주보(週報)입니다.

다른 것들 - 노회, 임직 예배, 개강식, 졸업식, 창립 기념 행사 등의 순서지 - 은 그냥 "순서지" 입니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로그인"하지 않고 글쓰기 가능 김동욱 2017.01.04 2179
71 실종된 "상식이 통하는 목사회" 김동욱 2019.12.21 215
70 NO MORE!!!!!!! "너안法" 김동욱 2019.11.27 291
69 서야 할 자리를 알아야! 댓글+2 김동욱 2019.11.24 366
68 뉴욕의 목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뉴욕 목사회 김동욱 2019.11.23 284
67 대(代)를 이은 형제애(兄第愛) 김동욱 2019.10.28 364
66 문석호 목사의 결단에 큰 찬사를 보낸다 김동욱 2019.10.18 323
65 뉴욕 교협 총대들의 혁명을 기대한다! 김동욱 2019.10.10 316
64 문석호 목사 - 후보 자격 없어, 후보 자격 박탈해야 김동욱 2019.10.10 289
63 시간을 지키고, 빼앗지 말자 김동욱 2019.04.12 667
62 일을 하기 전에 먼저 생각해야 할 것들 김동욱 2019.04.03 770
61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2019.04.03 692
60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2019.01.23 668
59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2019.01.12 681
58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7 683
57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927
56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김동욱 2018.10.09 752
55 해야 할 말, 하는 게 좋을 말, 그런 말만 하자! 김동욱 2018.10.05 943
54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2018.10.05 788
53 경적(警笛)은 상황이 생기기 전에 울려야 김동욱 2018.10.05 842
열람중 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2018.10.05 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