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저지 초대교회 한규삼 목사, 서울충현교회 청빙 받아

김동욱 4 9,059 2017.01.08 20:41

뉴저지 초대교회의 한규삼목사가 서울의 모 교회로부터 청빙을 받아 사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6,7월경에 사임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규삼 목사의 사임 소식은 오늘 열린 공동의회와 순장교육을 통하여 공고되었다.

Comments

김동욱 2017.01.08 20:57
한규삼 목사는 서울 충현교회의 청빙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2017.01.08 22:31
2017년 1월 8일 자로 발행된 <주간 충현> 1444호는 "기도 제목" 중 "담임목사 청빙을 위한 기도"에서 "당회에서 결의된 후보자의 마음과 환경을 열어 주시고, 청빙의 과정과 절차가 주님의 뜻대로 이루어지게 하소서" 라고 밝혀, 청빙 대상 목사를 확정하고 수락 여부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임을 알리고 있다.
김동욱 2017.01.09 09:23
<아멘넷>이 위의 기사를 인용하여 보도한 기사의 전문이다.

"뉴코(nykorean.net)는 뉴저지초대교회 한규삼 목사가 서울 충현교회로 부터 청빙을 받아 오는 6,7월경에 사임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한규삼 목사의 사임 소식은 1월 8일 열린 공동의회와 순장교육을 통하여 공고되었다고 전했다.

아멘넷의 질문에 한규삼 목사는 “충현교회에서 청빙당회를 걸쳐서 결과를 알려 왔고, 1월 22일에 공동의회를 하기로 했다. 충현교회가 공동의회 등을 포함 모든 청빙 과정을 마치면 그 이후 확정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남가주 세계로교회 담임이었던 한규삼 목사는 2009년 이재훈 목사가 한국행으로 인해 공석이 된 초대교회 담임목사로 결정되고 7월 취임예배를 드린 바 있다. 한규삼 목사는 초대교회에는 공동의회와 순장모임을 통해서 진행되고 있는 사실을 알렸다며, 초대교회는 아주 성숙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감사를 돌렸다.

1953년에 김창인 목사가 개척한 충현교회는 예장 합동 소속으로 한때 교단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가 교회내 문제로 교세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역삼동에 있는 충현교회는 김창인 목사의 세습과 회개, 김영삼 장로가 출석하던 교회로 유명세를 탄 바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김동욱 2017.01.09 09:45
<아멘넷>이 새롭게 개편되었다. 예전의 "즐겨찾기"로는 접속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 usaamen.net 로 접속해야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속보] 뉴저지 초대교회 한규삼 목사, 서울충현교회 청빙 받아 댓글+4 김동욱 2017.01.08 9060
100 문석호 목사, 뉴욕목사회 부회장 사퇴해야 댓글+9 김동욱 2016.12.14 8951
99 생일 케익을 쓰레기 통에 넣으신 사모님 김동욱 2017.01.12 7294
98 설교 표절에 대한 나의 생각 댓글+2 김동욱 2017.05.16 7041
97 신학교 후배들에게 하는 조언 댓글+1 김동욱 2016.08.24 6343
96 PCUSA 한미동부노회와 필그림교회, 둘 다 패자 댓글+1 김동욱 2016.12.16 5738
95 정성진 목사의 "설교 표절" 관련 발언에 대한 나의 생각 김동욱 2017.07.18 5530
94 "카톡! 카톡!' 이제 제발 그만!!! 김동욱 2017.11.11 5038
93 내가 늦은 나이에 신학교에 간 이유 댓글+1 김동욱 2016.08.24 4932
92 새해의 바람들 댓글+1 김동욱 2016.08.24 4927
91 독선과 불통으로 실패한 개혁 댓글+1 김동욱 2017.10.25 4901
90 장소를 구분해야 김동욱 2016.08.24 4766
89 강단까지 이어진 경사로 김동욱 2017.04.09 4744
88 회개와 다짐이 있는 '영적 대각성 집회'가 되게 하자! 댓글+1 김동욱 2017.10.25 4538
87 "바자회를 해도 되는 이유를 찾지 못했습니다." 김동욱 2017.12.01 4468
86 하나님은 살아계세요!!!" 김동욱 2016.08.24 4435
85 오찬(午餐)은 만찬(晩餐)이 아니다 댓글+4 김동욱 2018.01.18 4271
84 루터는 여행을 가지 않았습니다 김동욱 2017.08.11 4184
83 밥은 먹는 사람 입맛에 맞아야 김동욱 2017.08.10 4149
82 뉴욕목사회, 선거 심판 제도 마련 시급하다! 김동욱 2017.01.07 4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