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1일 수요일

김동욱 0 2,876 2017.11.01 22:16

계획했던 것 만큼 했다. 그 이상을 했다. 내일 하루를 더하면, 그동안 하지 못했던 숙제(?)는 모두 할 수 있을 것 같다.

 

반가운 전화를 받았다. 그 아이의 전화를 받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참 사랑스러운 아이다.

 

2017년도 이제 끝자락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난 열 달 동안 후회 없는 삶을 살았다고 말할 수는 없어도, 열심히 살았다는 말은 할 수 있을 것 같다. 게으름 피우지 않았고, 요령 피우지 않았고, 정당하지 않은 술수를 쓰지 않았고, 핑게 대지 않았고, 비겁하지 않았고, 내가 힘이 들어도 나보다 더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들을 외면하지 않았다. 그렇게 살도록, 늘 나에게 말씀하여 주시고, 그렇게 생각하고, 그렇게 말하고, 그렇게 쓰고, 그렇게 행하게 하신 나의 아버지...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8 2018년 1월 5일 금요일 김동욱 2018.01.05 2918
497 2018년 1월 4일 목요일 김동욱 2018.01.04 2795
496 2018년 1월 3일 수요일 김동욱 2018.01.03 2706
495 2018년 1월 2일 화요일 김동욱 2018.01.02 2865
494 2018년 1월 1일 월요일 김동욱 2018.01.01 2626
493 2017년 12월 31일 주일 김동욱 2017.12.31 3035
492 2017년 12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2017.12.30 3031
491 2017년 12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2017.12.29 3017
490 2017년 12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2017.12.28 2922
489 2017년 12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2017.12.27 3023
488 2017년 12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2017.12.26 2829
487 2017년 12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2017.12.25 2985
486 2017년 12월 24일 주일 김동욱 2017.12.24 2925
485 2017년 12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2017.12.23 2974
484 2017년 12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2017.12.22 2954
483 2017년 12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2017.12.21 2842
482 2017년 12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2017.12.20 2895
481 2017년 12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2017.12.19 2870
480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2017.12.18 2785
479 2017년 12월 17일 주일 김동욱 2017.12.17 2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