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0 2,557 2017.06.13 00:08

늦잠을 자고 싶었는데, 그래서 휴대폰의 알람도 해제해 놓았었는데, 몸 시계가 작동을 하는 바람에, 5시가 조금 지나 일어났다. 약을 복용하려면, 뭐라도 먹어야할 것 같았다. 선교사의 집을 나와 Northern Boulevard를 따라 걸었다. 지난 번에 갔었던 "김밥 나라"를 갈 생각이었는데, 7시에 문을 연단다. 30분 이상을 기다려야 했다. "병천 순대"가 눈에 들어왔다. "Open 24 Hours" 란다. 황태콩나물국밥을 먹었다. 다음에 또 먹고 싶은 마음을 갖게 했다.

 

9시 쯤에 선교사의 집을 나왔다. 9시 반에 나와도 충분한 데, 일찍 가는 것이 자동차를 주차하기에 편할 것 같았다.

 

목의 통증이 더욱 심해졌다. 세미나가 진행 중인데, 밖으로 나왔다. 약국에 들러 다른 약을 구입했다. 취재를 중단하고 귀가하고 싶은 생각이 자꾸만 커졌다. 헌데... 그 시간에, 그 더운 시간에 자동차를 운전하면 졸림 증세 때문에 크게 위험할 것 같았다. 세미나 중간에 계속 졸았다.

 

5시 20분 쯤에 집을 향해 뉴욕만나교회(담임 정관호 목사님)를 출발했는데, Cross Bronx Expressway의 정체가 아주 심했다. 3시간 반은 족히 걸린 것 같았다.

 

써야할 기사들이 제법 있다.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는 내일 써야할 것 같다. 사진과 동영상이 많아 시간이 많이 걸리는 작업이다. 구글에 사진을 올리는 중이다. 컴퓨터가 혼자 작업을 할테니, 나는 자리에 누워야겠다. [13일 오전 0시 7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7 2017년 7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24 2634
336 2017년 7월 23일 주일 김동욱 2017.07.23 2607
335 2017년 7월 22일 토요일 김동욱 2017.07.22 2549
334 2017년 7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21 2557
333 2017년 7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20 2482
332 2017년 7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19 2545
331 2017년 7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2017.07.18 2606
330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17 2648
329 2017년 7월 16일 주일 김동욱 2017.07.16 2665
328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2017.07.15 2851
327 2017년 7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14 2651
326 2017년 7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13 2456
325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12 2654
324 2017년 7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2017.07.11 2728
323 2017년 7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10 2668
322 2017년 7월 9일 주일 김동욱 2017.07.09 2601
321 2017년 7월 8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2017.07.08 2661
320 2017년 7월 7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07 2524
319 2017년 7월 6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06 2527
318 2017년 7월 5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05 2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