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 523 01.07 21:42

4시가 조금 못되어 일어났다. 창밖을 보니, 제법 많은 눈이 쌓여 있었다. 아내가 "오늘은 집에서 기도하시라!"고 권하는 것을 뿌리치고, 밖으로 나갔다. 새벽 기도회에 갈 준비를 하기 위해서였다. 자동차 문을 열다가 잘못하여, 자동차 문의 가장자리 부분이 얼굴에 부딪혔다. 자동차의 눈을 치우고 있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오종민 목사님이셨다. "도로가 많이 미끄러우니, 오늘은 댁에서..." 눈 치우기를 멈추고 집안으로 들어섰다. 손에 피가 묻어 있었다. 거울을 보니, 얼굴에 상채기가 나 있었다. 아내에게 한참 동안 야단(?)을 맞았다.

 

약국에 가서 약을 사다가 얼굴에 발라주고 출근을 하는 아내가 신신당부를 했다. "오늘은 꼭 집에 계시라"고... 대답을 했는데, 영 못믿겠다는 표정이었다.

 

오후 6시 쯤에 전화벨이 울렸다. 승진이었다. 내가 많이 다친 줄 알았었나 보다. 민경이와 함께 약을 사가지고 와서 발라주고 갔다. 감사하다.

 

정기 구독자들과 필자들에게 보내는 <복음뉴스> 제 8호를 우체통에 투입하고 돌아와서 종일 스마트폰을 붙들고 있었다. 3천 명 정도의 카친들에게 <복음뉴스> 제 8호 홍보 메시지를 발송했다. 모두 마치고 나니, 9시 반이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0 2022년 3월 6일 주일 김동욱 03.07 365
2019 2022년 3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3.06 362
2018 2022년 3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3.04 388
2017 2022년 3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3.03 399
2016 2022년 3월 2일 수요일 김동욱 03.02 379
2015 2022년 3월 1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03.01 383
2014 2022년 2월 28일 월요일 김동욱 02.28 424
2013 2022년 2월 27일 주일 김동욱 02.28 392
2012 2022년 2월 26일 토요일 김동욱 02.26 407
2011 2022년 2월 25일 금요일 김동욱 02.25 410
2010 2022년 2월 24일 목요일 김동욱 02.24 394
2009 2022년 2월 23일 수요일 김동욱 02.23 426
2008 2022년 2월 22일 화요일 김동욱 02.22 411
2007 2022년 2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2.22 393
2006 2022년 2월 20일 주일 김동욱 02.20 398
2005 2022년 2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2.20 390
2004 2022년 2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2.19 404
2003 2022년 2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2.17 452
2002 2022년 2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2.16 420
2001 2022년 2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2.15 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