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5일 목요일

김동욱 0 547 2021.11.25 09:08

추수감사절이다. 새벽 기도회가 없는 날이라 여느 날과는 달리 느즈막하게 일어났다. 카톡으로 추수감사절 메시지를 주고 받으며, 감사를 나누고 있다. 요즘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을 자주 묵상하고 있다. "범사"는 "평범한 일"을 말하고 "모든 일"을 말한다.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은 평범한 일들에 감사하라는 말이다. 자고 일어나는 일, 숨쉬는 일 등 일상의 일들에 감사하라는 말이다. 좋은 일 뿐만 아니라 궂은 일에도 감사하라는 말이다. 좋은 일과 궂은 일은 판단의 싯점에 따라 달라진다. 지금의 고생이 내일의 행복을 가져다 주는 연단인 경우가 많다. 이 경우의 고난은 궂은 일이 아니라 좋은 일이다. 헌데, 우리는 좋은 일과 궂은 일을 판단할 때, 판단의 싯점에서 한다. 그래서는 안된다. 하나님의 때에 맞추어 판단해야 한다. 하나님의 싯점에서 판단하면, 궂은 일은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가 범사에 감사해야 하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 모든 일에 감사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다짐을 새롭게 하는 추수감사절이 되기를 기도한다.

 

추수감사절 만찬 대신 오찬을 나누었다. 내가 터키를 먹지 않기 때문에, 터키 대신에 치킨이 테이블 위에 올랐다. LA 갈비, 파스타 등등... 맛있게 먹었다. 즐거운 이야기들도 나누었다.

 

식곤증인가? 계속해서 잠이 밀려 왔다. 의자에 앉아 자고, 침대에 누워 자고... 요즘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4 2022년 1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1.19 397
1973 2022년 1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1.18 425
1972 2022년 1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01.18 402
1971 2022년 1월 16일 주일 김동욱 01.16 496
1970 2022년 1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01.15 509
1969 2022년 1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01.14 404
1968 2022년 1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1.13 409
1967 2022년 1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01.12 422
1966 2022년 1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01.11 427
1965 2022년 1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01.11 398
1964 2022년 1월 9일 주일 김동욱 01.09 490
1963 2022년 1월 8일 토요일 김동욱 01.08 428
1962 2022년 1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1.07 431
1961 2022년 1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1.06 510
1960 2022년 1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1.05 471
1959 2022년 1월 4일 화요일 김동욱 01.04 479
1958 2022년 1월 3일 월요일 김동욱 01.03 445
1957 2022년 1월 2일 주일 김동욱 01.02 467
1956 2022년 1월 1일 토요일 김동욱 01.01 453
1955 2021년 12월 31일 금요일 김동욱 2021.12.31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