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4일 주일

김동욱 0 492 2021.10.25 09:34

예배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 점심 식사를 마친 후, 잠깐 휴식을 취한 후에 뉴욕으로 향했다. 뉴욕교협 제48회기 회장, 부회장 및 임,실행위원, 제36대 이사장 이,취임식 취재를 위해서였다. 뉴욕에 가는 길에 정체가 심하지 않아 제법 일찍 도착했다. 취재진들 중에서는 내가 맨 먼저 도착한 것 같았다.

 

축하 화환들이 많았다. 순서지를 받아보니 영상 축사 순서에 올라와 있는 이름만 12명이었다(순서지에 나와 있지 않은 영상 축사도 있었고, 영상 축사를 한 사람들 중에는 김희복 목사가 자기가 수장으로 있는 단체의 뉴욕지부장에 취임하는 것으로 알고 '축하'를 하는 사람도 있었다). 순서가 많았음에도 그래도 시간이 아주 많이 소요되지 않았던 이유는 설교를 맡은 박희소 목사, 격려사를 맡은 허걸 목사와 이만호 목사, 축사를 맡은 김원기 목사와 윤세웅 목사의 공헌(?)이 있었기 때문이다.

 

취재를 하는 도중에 짜증나는 일이 있었다. 몇 사람이 단상 앞에 바짝 다가서서 촬영을 하는 것이었다. 사진을 찍으면 그 사람들의 머리와 손이 같이 잡혔다. 참고 있다가 큰 소리로 야단을 쳤다. 뒤로 물러나서 사진을 찍거나, 빨리 찍고 뒤로 물러 나라고...

 

집에 돌아오니 8시였다. 과일로 간단하게 저녁 식사를 하고, 컴퓨터에게 작업을 시켜 놓고, 10시 쯤에 자리에 누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17 2022년 3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3.03 210
2016 2022년 3월 2일 수요일 김동욱 03.02 205
2015 2022년 3월 1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03.01 197
2014 2022년 2월 28일 월요일 김동욱 02.28 233
2013 2022년 2월 27일 주일 김동욱 02.28 206
2012 2022년 2월 26일 토요일 김동욱 02.26 231
2011 2022년 2월 25일 금요일 김동욱 02.25 238
2010 2022년 2월 24일 목요일 김동욱 02.24 228
2009 2022년 2월 23일 수요일 김동욱 02.23 239
2008 2022년 2월 22일 화요일 김동욱 02.22 235
2007 2022년 2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2.22 210
2006 2022년 2월 20일 주일 김동욱 02.20 229
2005 2022년 2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2.20 219
2004 2022년 2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2.19 223
2003 2022년 2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2.17 277
2002 2022년 2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2.16 250
2001 2022년 2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2.15 273
2000 2022년 2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2.14 249
1999 2022년 2월 13일 주일 김동욱 02.13 229
1998 2022년 2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2.12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