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 438 05.07 10:16

조금 있다가 뉴욕에 간다. 정오에 점심 식사 약속이 있다. 점심 식사 한끼를 위하여 몇 시간을 써야 하고, 점심값보다 훨씬 많은 돈을 길거리에 쏟아야 한다. 그래도, 누가 밥을 먹자고 하면 두말 없이 "YES"를 하고 달려간다. 같이 밥을 먹자고 불러 주시는 것, 그것으로 충분히 감사하기 때문이다. 뉴욕에 가면 또 다른 껀수를 만들곤 하는데, 오늘은 다른 껀수를 만들지 않으려고 한다. 이발을 해야 하고, 오후에 또 다른 일정이 - 아직은 없지만 - 생길 것 같다.

 

피어선 예동교회의 김홍배 목사님과 교우들께서 점심 식사를 대접해 주셨다. 지난 주일 오후에 있었던 이전 감사 예배의 순서를 맡으셨던 목사님들과 취재 기자들을 초대하여 돼지 갈비를 사 주셨다. 맛있게 먹었다. 예쁜 넥타이도 선물해 주셨다.

 

복음뉴스 종이신문 창간호에 실을 원고들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감사드린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8 2021년 6월 24일 목요일 김동욱 06.24 317
1767 2021년 6월 23일 수요일 김동욱 06.23 265
1766 2021년 6월 22일 화요일 김동욱 06.22 278
1765 2021년 6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6.21 288
1764 2021년 6월 20일 주일 김동욱 06.21 284
1763 2021년 6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6.19 334
1762 2021년 6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6.18 342
1761 2021년 6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6.17 293
1760 2021년 6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6.16 337
1759 2021년 6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6.15 299
1758 2021년 6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6.14 336
1757 2021년 6월 13일 주일 김동욱 06.13 279
1756 2021년 6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6.12 338
1755 2021년 6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6.11 335
1754 2021년 6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06.11 352
1753 2021년 6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6.09 385
1752 2021년 6월 8일 화요일 김동욱 06.09 329
1751 2021년 6월 7일 월요일 김동욱 06.07 376
1750 2021년 6월 6일 주일 김동욱 06.06 337
1749 2021년 6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6.05 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