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3 1,566 2016.11.14 09:53

판을 새로 짜야할 것 같다. 약속을 번복하더라도, 내 힘으로 가능한 일만을 해야할 것 같다. 이동 거리가 많은 일들은 모두 그만 두어야겠다. 체력이 감당을 못한다. 몸에 고장이 생기기 전에 결단을 해야겠다. 사고는 예방을 해야 한다. 예방을 하지 못하고, 사고가 생긴 다음에 수습에 나서는 것은 아주 바보스러운 짓이다. [오전 9시 52분]

 

10월 28일부터 17일 동안 매일 장거리 운전을 했다. 짧아도 60 마일 이상을 운전했었다. 200 마일 이상을 운전한 날도 많았다. 오늘은 전혀 운전을 하지 않았다(오후 7시 13분 현재 상황). 아파트 건물 밖에 나가보지를 않았다. [오후 7시 14분]

Comments

김동욱 2016.11.14 10:06
나이가 들었나 보다(이곳에 오시는 분들 중에는, 나보다 연세가 많으신 분들도 계신다. 그분들께는 대단히 죄송한 표현이다). 예전에는, 아니 얼마 전까지만 해도 피곤함을 느끼는 경우가 드물었다. 피곤을 느껴도, 참을 수가 있었다. 견딜 수가 있었기에, 해야할 일을 할 수가 있었다. 헌데... 피곤이 밀려오면 참을 수가 없다. 단 10분을 견디기가 어렵다. 어젯밤에도 그랬다.
lake 2016.11.16 01:21
아주 현명한 결정이십니다.
사람의 몸은 무쇠로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분명 사용하는데에 한계가 있습니다.
무쇠도 많이 쓰면 닳고 부러지기도 합니다.
이제부턴 건강을 최우선에 두셔야 합니다.
김동욱 2016.11.16 08:52
언제나 사랑의 마음으로 함께 하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624
1064 2016년 9월 3일 토요일 댓글+7 김동욱 2016.09.03 2476
1063 2016년 12월 22일 목요일 댓글+7 김동욱 2016.12.22 1995
1062 2016년 9월 18일 주일 댓글+4 김동욱 2016.09.18 1686
1061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624
1060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16 1593
열람중 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댓글+3 김동욱 2016.11.14 1567
1058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1.17 1491
1057 2016년 9월 4일 주일 댓글+4 김동욱 2016.09.04 1421
1056 2016년 11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1 1389
1055 2016년 9월 2일 금요일 댓글+3 김동욱 2016.09.02 1348
1054 2017년 1월 7일 토요일 댓글+4 김동욱 2017.01.07 1317
1053 2016년 1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15 1313
1052 2016년 11월 7일 월요일 김동욱 2016.11.08 1247
1051 2016년 11월 13일 주일 김동욱 2016.11.13 1244
1050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1239
1049 2016년 10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2016.10.27 1238
1048 2016년 9월 23일 금요일 김동욱 2016.09.23 1228
1047 2016년 11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2016.11.12 1223
1046 2016년 9월 1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09.01 1202
1045 2016년 9월 6일 화요일 김동욱 2016.09.06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