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3 2,018 2016.11.14 09:53

판을 새로 짜야할 것 같다. 약속을 번복하더라도, 내 힘으로 가능한 일만을 해야할 것 같다. 이동 거리가 많은 일들은 모두 그만 두어야겠다. 체력이 감당을 못한다. 몸에 고장이 생기기 전에 결단을 해야겠다. 사고는 예방을 해야 한다. 예방을 하지 못하고, 사고가 생긴 다음에 수습에 나서는 것은 아주 바보스러운 짓이다. [오전 9시 52분]

 

10월 28일부터 17일 동안 매일 장거리 운전을 했다. 짧아도 60 마일 이상을 운전했었다. 200 마일 이상을 운전한 날도 많았다. 오늘은 전혀 운전을 하지 않았다(오후 7시 13분 현재 상황). 아파트 건물 밖에 나가보지를 않았다. [오후 7시 14분]

Comments

김동욱 2016.11.14 10:06
나이가 들었나 보다(이곳에 오시는 분들 중에는, 나보다 연세가 많으신 분들도 계신다. 그분들께는 대단히 죄송한 표현이다). 예전에는, 아니 얼마 전까지만 해도 피곤함을 느끼는 경우가 드물었다. 피곤을 느껴도, 참을 수가 있었다. 견딜 수가 있었기에, 해야할 일을 할 수가 있었다. 헌데... 피곤이 밀려오면 참을 수가 없다. 단 10분을 견디기가 어렵다. 어젯밤에도 그랬다.
lake 2016.11.16 01:21
아주 현명한 결정이십니다.
사람의 몸은 무쇠로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분명 사용하는데에 한계가 있습니다.
무쇠도 많이 쓰면 닳고 부러지기도 합니다.
이제부턴 건강을 최우선에 두셔야 합니다.
김동욱 2016.11.16 08:52
언제나 사랑의 마음으로 함께 하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003
1211 2016년 9월 3일 토요일 댓글+7 김동욱 2016.09.03 2949
1210 2016년 12월 22일 목요일 댓글+7 김동욱 2016.12.22 2385
1209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16 2022
열람중 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댓글+3 김동욱 2016.11.14 2019
1207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003
1206 2016년 9월 18일 주일 댓글+4 김동욱 2016.09.18 1978
1205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1.17 1874
1204 2016년 9월 4일 주일 댓글+4 김동욱 2016.09.04 1825
1203 2016년 11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1 1792
1202 2016년 9월 2일 금요일 댓글+3 김동욱 2016.09.02 1711
1201 2017년 1월 7일 토요일 댓글+4 김동욱 2017.01.07 1700
1200 2016년 1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15 1657
1199 2016년 11월 13일 주일 김동욱 2016.11.13 1627
1198 2016년 11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2016.11.12 1613
1197 2016년 11월 7일 월요일 김동욱 2016.11.08 1598
1196 2016년 9월 1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09.01 1543
1195 2018년 9월 11일 화요일 댓글+6 김동욱 2018.09.11 1527
1194 써버 이전에 관한 안내 김동욱 2016.08.27 1505
1193 2016년 10월 30일 주일 김동욱 2016.10.30 1504
1192 2016년 9월 23일 금요일 김동욱 2016.09.23 1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