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 524 2019.05.17 09:47

언제나 같은 모습으로, 같이 있어주는 친구들이 고맙다.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의 환경이 어떻게 변하건, 그들 곁에 같이 있어 주려고 노력하며 살아간다. 내 곁에 있는 사람들에게, 사람 냄새가 나는 모습으로 살아가고 싶다. 상황이나 형편에 따라 이렇게도 저렇게도 변하는 사람이 아니라, 언제나 같은 모습으로, 변함없는 모습으로, 그렇게 살아가고 싶다. 이익을 따라 살아가지 않고, 옳다고 믿어지는 바를 따라 살아가고 싶다. 편한 길이 아니라, 가야하는 길을 걷고 싶다. 도와 주시고, 힘을 주시고, 이끌어 주시리라 믿는다.

 

사람의 몸이 참 영리(?)한 것 같다. 속된 말로 알아서 긴다. 일이 바쁠 때는, 피곤하다거나 쉬고 싶다는 싸인을 보내지 않는다. 일이 좀 한가해지면, 개기기 시작한다. 요즘 내 몸이 그렇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99 2019년 12월 3일 화요일 김동욱 2019.12.03 167
1198 2019년 12월 2일 월요일 김동욱 2019.12.02 162
1197 2019년 12월 1일 주일 김동욱 2019.12.01 172
1196 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2019.11.30 136
1195 2019년 11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2019.11.29 185
1194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2019.11.28 184
1193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2019.11.27 154
1192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2019.11.26 216
1191 2019년 11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2019.11.25 177
1190 2019년 11월 24일 주일 김동욱 2019.11.24 179
1189 2019년 11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2019.11.23 184
1188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2019.11.22 200
1187 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2019.11.21 172
1186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2019.11.21 167
1185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2019.11.19 201
1184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2019.11.18 196
1183 2019년 11월 17일 주일 김동욱 2019.11.17 224
1182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김동욱 2019.11.16 205
1181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2019.11.15 216
1180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2019.11.14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