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 1,506 2016.10.05 15:15

뉴욕기독교방송국에 나와 사역을 시작한 지 사흘 째가 되었다. 이제 여유가 좀 생겼다. 어제까지는 개인적인 용도로 시간을 쓸 수 있을 만큼의 여유가 없었다. 

 

"법"을 외치시는 분이 계신다. 이 분에게 법은 고무줄 같은 것이다. 자기는 법을 지키지 않는다. 적당히 얼버무려 자기 편한대로 행동한다. 그러나, 다른 사람은 반드시 지켜야하는 것이다. 그 분 주위에 있는 사람들 중 어느 누구도, 그 분의 그러한 행동에 이의를 제기하지 못한다. [오후 3시 15분]

 

방송국에서 봉사하고 계시는 이추실 목사님께서 삼계탕을 사 주셨다. 퇴근 전에는 손수 끓여오신 땅콩죽을 대접해주셨다. 점심 식사도, 저녁 식사도 맛있게 했다. 감사드린다.

 

방송국에서 일주일에 3일을 사역하기로 하였다. 오늘로 이번 주 근무는 마쳤다. 다음 주에는,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을 근무한다. 화요일에 내가 소속되어 있는 교단의 노회가 있다. 노회 참석을 위하여 스케쥴을 바꿨다. 특별한 일정이 없으면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을 근무한다. [오후 9시 46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 2016년 11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8 2410
88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1.17 3349
87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16 3718
86 2016년 1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15 2943
85 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댓글+3 김동욱 2016.11.14 3604
84 2016년 11월 13일 주일 김동욱 2016.11.13 3038
83 2016년 11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2016.11.12 3092
82 2016년 11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1 3369
81 2016년 11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2016.11.10 2393
80 2016년 11월 9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09 2587
79 2016년 11월 8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08 2622
78 2016년 11월 7일 월요일 김동욱 2016.11.08 2901
77 2016년 11월 6일 주일 김동욱 2016.11.06 2551
76 2016년 10월 30일 주일 김동욱 2016.10.30 2680
75 2016년 10월 29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9 2323
74 2016년 10월 28일 금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8 2223
73 2016년 10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2016.10.27 2452
72 2016년 10월 26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6 1975
71 2016년 10월 25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5 2170
70 2016년 10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2016.10.24 1870